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이들의 눈에 비친 대통령은?

촛불 집회 현장에 가면 어린 아이를 데려온 부모들이 꽤 많습니다. 제 친구 부부는 주말마다 초등학생 두 자녀를 데리고 촛불집회에 나간다고 합니다. 그 가정의 주말 이벤트라네요.

6월5일 촛불 집회 현장에는 '이오덕학교' 선생님들이 학교 아이들을 데리고 나오기도 했습니다. 대여섯살짜리부터 초등학교 고학년까지 예닐곱명은 넘더라구요. 대여섯살 밖에 안돼 보이는 아이가 할아버지 선생님 옆에서 똘망똘망한 눈을 이리저리 굴려가며 촛불집회 하는 모습을 보느라니 착잡한 기분이 덥쳐왔습니다.

저 아이들이 나중에 어른이 되면 대통령을, 정부를 어떻게 생각할까 싶어서요. 우리 사회가 너무 일찍부터 아이들로 하여금 '반골'이 되게 하는 것은 아닌지.. 아이들에게 너무 일찍 반정부 의식을 심어주고 있는 것은 아닌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6월6일 오후3시부터 촛불집회에 나왔던 이 아이들은 오후 7시부터 덕수궁 앞에서 골아 떨어졌다.


초등학교 5학년인 제 딸도 이 정부 들어 반골 기질이 짙어지고 있습니다. 딸아이는 촛불집회 뉴스나 대통령 관련 뉴스만 나오면 흥분합니다. 며칠 전, 대통령 지지율 여론조사 결과를 뉴스로 보다가 딸과 나눈 대화 한 토막입니다.

딸: 아직도 대통령이 잘했다고 보는 사람이 20%나 돼? 잘못했다고 하는 사람이 100%여야지. 저 20% 사람들은 어떤 사람들이야?

엄마: 지난 대선 때 대통령을 뽑은 사람들이겠지. 그 사람들은 대통령이 우리나라를 잘 살게 해줄 거라고 믿으니까.

딸: 그럼 이명박 할아버지가 대통령이 된 이후에 잘 살게 됐어? 경제는 더 어렵게 됐다며?

엄마: 그렇지.

딸: 그런데도 아직도 대통령이 잘 하고 있다고 보는 사람들이 저렇게 많은거야?

엄마: 응. 시간이 지나면 대통령이 잘 할수 있다고 믿는 거겠지.

딸: 대통령은 한번 되면 5년 동안 대통령이지?

엄마: 응.
 
딸: 엄마, 아빠는 안됐다. 앞으로 5년 동안 저런 대통령 할아버지를 계속 봐야 하잖아? 나야 8월에 인도로 갈 거니까 상관없지만...

엄마: (딸아이 말하는 모양새가 하도 기가 막혀 말문이 막혔습니다. 웃을 수도, 울 수도 없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가 부모의 프레임대로 세상을 보는 것이 싫어, 남편과 저는 가급적 딸 아이 앞에서 세상사를 화제로 올리지 않습니다. 특히 정부를 욕하거나 교육 현실을 비난하는 따위 부정적인 이야기들은 아이 앞에서 삼가곤 하지요. 그건 우리의 프레임이고, 딸아이는 제 나름의 프레임을 갖춰가길 바라거든요. 그런데도 딸아이는 tv 뉴스나 신문을 보고, 선생님께 배우고, 친구들과 이야기하면서 세상 돌아가는 일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훈수를 둡니다. 간혹 제 뒤통수를 칠 만큼 '반골' 발언을 내뱉기도 하지요.

딸 아이를 보면서 은근 걱정이 됩니다. 저렇게 어릴 때부터 정부를 우습게 알고 대통령을 불신하면 나중에 저 아이는 국가가 하는 말, 정부의 정책에 대해 신뢰할 수 있을까 싶어서 말입니다. 이 정부가 이끌어갈 앞으로의 5년이 심히 걱정되는 이유 중의 하나입니다.

아이가 일찍부터 반골의 길로 접어드는 것이 걱정스럽기는 하나 저는 오늘 딸아이를 데리고 촛불현장에 나갑니다. 이 역사적인 현장을 아이 눈으로 직접 봐야 하니까요.  


<시사IN> 안은주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imagineworld.tistory.com BlogIcon 쏘녀 2008.06.06 18: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람직하게 잘 자라는 것 같은데요 뭘. ㅎㅎ

  2. 부모보다 똑똑한.. 2008.06.06 2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무진 딸래미네여..
    뭐 부모보다 똑똑한 건 자랑 아닌가??

  3. 하하하 2008.06.07 0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가 인도로 유학을 가나보네요?
    가기전에 대통령을 불신하게 된 아이를 위해서 봉하에 가서
    친근한 대통령을 만나게 해주시는것도 좋은 교육일듯...

  4. 공감 2008.06.07 04: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합니다. 제가 개인적으로 참 위험하다고 생각하는게, 선택과 고민의 여지 없이 소위 '세뇌'당하는 것과같은 '모태신앙'인데요, 요새의 분위기도 그런것과 비슷하게 돌아가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마치 일본에 대한 묻지마 반감처럼 편견이 고착화 되어버리는 게 아닌가 싶어서...

  5. Favicon of http://daum.net BlogIcon ^-^ 2008.06.07 0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게 생각하고 계신 것만으로도 따님에게 좋은 교육을 하실 것 같네요.
    제 기억에도 그렇지만 어린 시절에는 부모님의 말 한미디가 뇌리에 깊이 각인되잖아요.
    이러다가 나라 망하겠어...하다가도 엄마의 그래도 희망이 있다는 한 마디에
    바로 안도감이 들기도 하구요.
    무조건 반정부적인 게 좋다는게 아니라 옳은 건 칭찬하고,
    잘못된 건 잘못했다고 말할 수 있는게 진정한 민주사회라는 걸 말씀해주시고
    항상 솔직한 대화를 나누신다면 크게 걱정은 안하셔도 될 거 같아요.
    세계의 훌륭한 지도자나 대통령들에 관한 얘기를 나눠보는 것도 좋을 거 같구요.

  6. Metalizer 2008.06.07 1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촛불문화제를 자주 나가곤 합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굳이 애들까지
    데려올 필요가 있나 싶더군요. 문화제의 대부분 퍼센테이지를 차지하는 어린
    아이들이나 학생들을 보면 물론 진지하게 생각있는 친구들도 있지만, 그냥
    희희덕거리며 분위기에 편승해 놀러나온 아이들도 있는 것을 부정할 수는 없
    을껍니다. 저는 부모들의 의도는 좋지만, 보수라는 개념 자체를 나쁜것으로
    보게 되는 아이들에게 정치적 편견을 심어주지 않을까가 가장 우려됩니다.

    그리고 또 중요한게, 지금 국민들의 의식이 어느정도 깨어나긴 했는데 mb가
    소고기 큰거 한방 내주고 다른거에서 막장테크를 타는데도 국민들이 소고기
    하나 했다고 알아서 잘 하겠거니 해서 이 국민적 관심이 금방 사그라들어도 안
    될 것입니다. 사실 직접적인 계기야 소고기 수입 문제였지만, 현 상황은 이제
    단지 소고기 문제만으로 한정될 수 없는, 더 많은 분야에서 야기되는 문제점들을
    내포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소고기 하나 내주면서 mb 로서는 더 많은 차익(?)을
    챙겨올 수 있을텐데, 여기서 국민들이 뚝 끝내버린다면 그야말로 다른 여러가지
    현안들에 대하여 mb에게 암묵적인 정당성을 부여해버리는꼴이 되어버립니다.

    저는 지금보다 이 후가 더 중요한 기로에 국민들이 서있지 않나 합니다. 만약 여기
    서 진짜 말 그대로 소고기 문제만 해결됬다고 해서 이 촛불문화제가 끝나버린다면
    인정하긴 싫지만, mb 말대로 무지몽매한 국민이 되어버리는 것입니다.

    암튼 개인적으로는 지금보다 앞으로가 더 중요한 분기점에 서있다고 생각됩니다.

  7. 미친놈 초등하고 2008.06.07 18: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촛불시위를 합니 소고기문제 아니면나라를 혼란으로 몰고갈려고 소고기문제라면 좋은 방법좀 미국하고 자유무역을 하지말라는 것은 아니지 우리나라 식량자급률이 몇프로인지 아는지 25프로 당신이협상 대표 면 더 잘할 방법이 그럼 한수좀 정부에게 알려줄 용의는 협상이 내맘대로 되면 협상 자체가 불필요 할것 같은데 대통령과장관도 협상이 잘되기를 바래을 텐데 왜 못잡아먹어서 난리입니 소고기 30개월미만인 고기 수입하면 될것같은데 대통령은 왜 탄핵 간첩 아님

  8. 꼭 보시길... 2008.06.07 2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flvs.daum.net/flvPlayer.swf?vid=pnV-rK6o1CM$ ---- 이 아이들이 저렇게 열을 올리는 촛불집회 배후가 누군지나 아십니까??? 그들이 원하는 것도요??? 정말 답답할 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