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난 2월18일 오후, 이화여자대학교 4학년 김아무개씨(25)는 졸업을 5일 앞두고 학과 사무실에서 전화 한 통을 받았다. 학과 관계자는 취업 통계 조사를 한다며 김씨에게 취업 여부를 물었다. 그리고 이어 말했다. “졸업식 날 동창회비 5만원 가져오세요. 그거 내셔야 졸업장 드립니다.” 다른 학과 졸업 예정생 오아무개씨(24)는 전화 대신 휴대폰 문자 메시지를 받았다. 발신 번호는 학과 사무실 전화번호였다. “[0000학과]졸업식날 과사로 동창회비 5만원 납부해 주세요. 납부 시 졸업장 지급함.”

이런 일이 처음은 아니다. ‘내고 싶은 사람만 내는’ 동창회비를 반강제적으로 걷는 행위는 오래 전부터 일부 대학과 학과에서 공공연히 벌어져왔다. 특히 졸업식 날 졸업가운을 빌리거나 반납하는 자리에서 자주 일어났다. 이화여대 한 졸업생은 “동창회비 문제 때문에 학과 조교와 얼굴을 붉히거나, 그게 껄끄러워 아예 졸업 가운을 학교 대신 학교 앞 다른 가게에서 빌리는 친구들이 많았다”라고 전했다.

지난 2007년에도 서울대와 이화여대 등의 일부 학과가 근거 규정 없이 동문회비를 강제로 거둬 언론에 보도된 적이 있다.  같은 해  서강대는 아직 동문회 가입 자격을 얻지도 못한 신입생을 상대로 동문회비를 강요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2006년 2월 서울서부지법은 경기대 학생들이 총동문회를 상대로 낸 동문회비 반환청구소송에서 "대학 총동문회가 신입생을 상대로 동문회비를 징수하는 것은 부당하므로 돌려줘야 한다"라고 판결한 바도 있다.

하지만 이번처럼 졸업식 전에 학생들이 개별적으로 연락을 받아 동창회비 납부를 강요받은 일은 이례적이다. 과사에서 전화를 받은 김씨는 “그렇지 않아도 요즘 취업난에 아직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졸업생도 많을 텐데, 이들에게 동창회비 5만원은 작은 돈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학생들에게 전화와 문자 메시지를 보낸 한 학과 관계자는 “잘못 전달돼 오해가 생긴 측면이 있다”라고 말했다. “요즘 학생들이 워낙 동창회비를 안 내니 동창회에서 학과 사무실에 부탁해 우리가 대신 독촉을 하고 있는 정도이다. 꼭 내야 할 필요도 없고, 내지 않아도 졸업장을 당연히 드린다.” 전화 통화로 동창회비 납부를 독촉한 것으로 알려진 한 학과 관계자는 “취업 통계 조사차 전화를 했을 뿐 동창회비 얘기를 한 적은 없다”라고 말했다.


  시사IN 변진경 기자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대전모대학 2009.02.18 1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문제 때문에 저도 많이 고민했었는데, 저희는 취직한 선배님들에게 과 내에 학생회비를 보조 받았습니다. 하지만 이것도 문제가 조금 있더라구요. 못내는 선배님들이 알게 모르게 소외되시고, 이것마져 저희는 없앨려고 하는데, 동창회비를 저렇게 걷다니.. 그리고 동창회비가 5만원은 쫌 너무 하네요. 도데체 요즘 동창회가 하는일이 뭐가 있을까요? 장례식장에 화환? 직원도 있나요? 뭐든지 좋습니다. 만약 동창회비가 만약 좋은 곳에 쓰인다면야.

  2. 수원모대학 2009.03.18 2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완전 공감공감!!
    저도 처음에 학사복을 대여하고 드라이값으로 + 동창회비 해서 38000원내라고하길래,
    사정도 있고 돈도 없어서(저희집 가난함.ㅠ) 일부러 안갔어요.
    마지막 졸업식인데 그 돈 아낄려고 안갔는데,
    갑자기 38000내라고 문자로 10통이상 보냈다고 하더라구요, 제가 폰을 잃어버려서 제 친구에게 들음 (제 친구도 안 냈음)
    그랬더니 저희 부모님 집으로 전화해서 계좌번호랑 이름 가르쳐주면서 저희 부모님께 38000원 입금부탁드린다고 그랬대요.
    그거 듣고 제가 더 오기생기고 짜증나서.. (이것 뿐만 아니라 졸업앨범, 졸업반지 등등 학교에 강제적으로 낸것이 거의 100만원은
    될듯) 꼭 사야된다고 한명도 빠짐없이 해야된다고해서 눈물을 머금고 밥 굶어가면서 냈더니 마지막까지 그러는것이 괘씸해서
    안냈더니 집으로 전화왔대요, 제 동생이 받았더니 동생한테도 계좌번호 받아적으라고 해서돈 보내라고 했다고함.
    제 친구들도 더러워서 낸다. 그러면서 냈다고하더라구요;
    저처럼 한끼를 김밥한줄 컵라면으로 떼우는 사람들에겐 너무 큰 돈..
    아... 이런거 좀 없어지면 좋겠어요.
    돈대학!!ㅠ

  3. 억울해 2009.08.28 14: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연하다는 듯이 말하는 조교, 어쩔수 없다는 식의 조교의 행태에 저도 모르게 화가 나서,
    아니 돈을 주고 내 졸업장을 사야하냐고 신경질을 내고 ,말았습니다. 그러면 수수료 냈던 교원자격증(수수료냈었음)이라도 달라고 하니까,
    그럼 교원자격증만 가져가라고 했습니다.
    다시 000 과 사무실에 가서 찾아가려고 했더니, $$$ 사무실 조교가 전화해서 졸업장까지마저 주라고 했습니다.
    $$$조교에게 작년에도 이렇게 동창회비내고 찾아가라고 했냐고 물으니 그랬다고 합니다. 저처럼 교원자격증만 달라고 했던 학생은 없었다면서 어이없다는듯이 말했습니다.
    물론 조교들도 학과장이 시켜서 하는것이라 말하긴 했지만, 그냥 학생이 안내고 가져가겠다고 우겨서 내버려두었다고 하면 되는것 아닙니까? 그렇게 짜증내면서 돈 안내겠다는 사람에게 그렇게 할 필요까지 있을까요?
    너무 화가 나고 억울하네요.
    --원래 졸업장을 찾으려면 동창회비를 내야하는지 궁금해서 찾아보던 중에 이런 기사를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그 동안 사람들이 다 돈을 내고 찾아갔다고 하니 제가 유별나게 굴었나 생각했었는데, 그게 아니었습니다.

  4. 억울해 2009.08.28 14: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대 오늘 졸업식에서도 그랬습니다.

  5. 고등학교 2013.10.25 1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능도 안친 고3한테 동창회비 2만원 강제수거. 오늘요.
    있는지도 모를 동창회비 뭔가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