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시위대의 촛불을 꺼지지 않았다.

서울 시청 광장에서 촛불문화제가 끝난 시각은 8시 25분. 3천여명(대책위 추산)의 시위대는 태평로~종로1가~을지로 1가로 가는 도로 행진을 시작했다. 시위대 수는 행진 도중 점점 불어났다.  

시위대는 '임을 향한 행진곡'을 부르고 "이명박은 물러가라" "연행자를 석방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이동했다. 일부는 걸으며 김밥으로 끼니를 때웠다.
시위대 선두에는 '서울법대'와 '관악인문' 민주덕성' '애국한양' 등 대학에서 들고나온 깃발이 많이 보였다.

다양한 시민이 우비를 입고 우산을 쓴 채 도로를 행진했다. 하이힐을 신은 채 초를 들고 비에 젖은 도로를 걷던 20대 한 여성은 "인터넷에서 소식을 보고 처음 나왔다. 이제껏 안 나온게 부끄러웠다."라고 말했다.

호흡기장애를 앓는 양정승씨(47ㆍ약사)는 코밑에 작은 마스크를 붙이고 시위대와 함께 걸었다. "오늘 처음 나왔다. 이명박 정부가 비오는 날 보나마나 적게 참여할 거라고 국민을 비웃을까봐 집에서 착용하던 산소호흡기도 떼고 나왔다"  

공기업에 근무하는 조아무개씨(30)는 "소고기 수입 과정이나 대운하, 민영화 등 모든 정책에 대해 국민을 다 속인 게 가장 화가 난다"라고 말했다. 조씨가 다니는 공기업에선 '비공식적으로' 촛불시위에 참여하지 말라는 지시가 내려왔다. 조씨는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고 비가 그쳐도 우산을 접지 않았다.
촛불시위로 많은 것이 바뀌리라고 기대는 하지 않는다. "최소한 국민이 무섭다는 건 알게 해주고 싶다."

예비군 복장을 입고 참여한 시민도 많았다. 하지만 이전처럼 '조직적으로' 행동하진 않았다. 어제까지 '예비군 시민 보호대'로 활동한 서아무개씨(29)는 "5월 31일 시위(청와대 앞 시위) 때 경찰과 시민 사이의 완충 역할을 하다가 항의도 많이 들었다. 오늘부터는 개인적으로 할 수 있는 역할만 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예비군 부대'에는 제대한 지 1달 된 '초임'부터 40세 시민까지 다양하다. 서씨는 "예비군 부대만 250명이 모여 그 안에서도 의견 합의가 힘들다"라고 말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이전 댓글 더보기
  2. asd 2008.06.03 0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긴급뉴스-쥐가족들이 나라말아먹는중입니다.
    산업은행 민영화의 숨겨진 음모(광우병 보다 더 심각)

    출처 http://gall.dcinside.com/lmb/59075


    산업은행을 민영화한다고, 그래서 세계적인 투자은행으로 키우겠다고 한다.

    갑자기 "한전 민영화는 보류한다."고 합니다.

    웬지 생뚱맞지 않습니까.

    그런데 산업은행이 현재 보유하고 있는 국내 기업에 대한 지분 내용을 보면
    눈치 빠른 분들은 금방 "아-!" 하고 숨겨진 의미를 깨달을 것입니다.

    산업은행 보유 지분 표

    대우증권 33.09%
    대우조선해양 31.26%
    한국전력 30.00%
    현대상사 22.53%
    세원물산 16.62%
    STX팬오션 15.54%
    현대건설 14.69%
    연이정보통신 14.00%
    쌍용양회 13.81%
    SK네트웍스 12.55%
    두산중공업 12.54%
    남한제지 12.27%
    현대아이티 11.08%
    동부제강 11.00%
    에스엔유 10.00%
    대구은행 8.72%
    동우 8.70%
    케이피케미칼 8.65%
    하이닉스 7.10%
    아시아나항공 6.96%
    신한지주 6.76%
    하나금융지주 6.63%
    STX엔진 6.37%
    STX 5.97%
    상보 5.66%
    대우인터내셔 5.30%
    세이브존I&C 5.22%
    아구스 4.95%
    상신이디피 4.54%
    이엠텍 4.11%
    바이오톡스텍 3.75%


    맨 윗줄의 ....

    대우증권 33.09%
    대우조선해양 31.26%
    한국전력 30.00%

    보이시죠?

    한전 사영화, 대우조선 중국 매각 등등 그동안 밀실에서 추진하던 2mb의 추잡한 작업들~~

    그거 산업은행 민영화로 한방에 끝납니다.

    한 마디로 산업은행 먹는 놈이 대우증권, 대우조선, 한전 한꺼번에 톡 털어먹는 겁니다.

    2mb 이 친구 정말 나라 말아먹을 놈입니다. 허-




    대우조선을 중국의 골든만삭스라는 회사에 팔려고 추진중

    대우조선은 세계최고의 선박기술과 한국의 조선업중 국가해군국방의 기술을 모두 가지고있는 회사입니다 이 대우조선이 중국으로 넘어갈경우 한국의 최고조선사업기술은 중국으로 넘어가게되고 해양방어시스템마져 무너지는 결과를 낳는다고함

    그런데 왜? 쌩뚱맞게 골든만삭스에 팔려는가 그건 바로 여기 사장이 이명박 조카라는거 ㅡㅡㅋ


    수돗물 민영화 더 골때림 왜 할려고 하는가 ?

    민영화 사업에 뛰어든 기업이 있으니 바로 코오롱워터스 ~~~~~~~~ 짜잔

    코오롱 워터스의 사장이 바로~~~~ 이상득 전 국회의장

    이사람은 누구?


    바로 이명박 형이라는 말이당 ㅡㅡㅋ


    아주 뒤가 구린 넘 임

  3. ㅋㅋㅋ 2008.06.03 0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상도 한나라당 빠들은 걍 조용해라,,니들은 뭐잘났다고 대운하고 질알이고 말안대는줄알면서 뽑아놓고,,,ㅋㅋ경상도 소도 마니 키우던데..아주잘댔네..ㅋㅋㅋ

  4. 감동입니다 2008.06.03 0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발 시민들의 간절한 열망이 이명박씨 마음을 움직였음 싶네요. 너무 고집이 세서 국민들이 이 고생입니다.

  5. 스마일맨 2008.06.03 04: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도 휴가나나온 의경새끼들 졸라 많네.

  6. 개똥이 2008.06.03 04: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을 지켜야합니 급식소에 제일먼저 사용할텐데 ..

  7. 2008.06.03 05: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가서 생고생들 하시넹..
    명박이도 참 어찌보면 불쌍네... 소고기 협상만 안했어도 ㅉㅉ
    빙시같이 지 무덤팠네..쪼다같이..
    자기입장에선 공권력 투입시켜서 신변보호도 해야될테구...
    그러든지 간에 무력진압은 좀 너무했네..ㅅㅂ 전경노무 시키들..윗대가리든 머든지간에 나라꼴 참 한심하다..ㅉㅉ

  8. 늘푸른 2008.06.03 06: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긴 텍사스에요.
    남푠일땜에 잠깐 나왔는데 촛불항의를 하시는 대한민국 국민여러분 힘내세요
    여기서라도 응원보냅니다.
    근데 왜 여긴 조용한건지..

  9. 입큰어붕이 2008.06.03 0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자의머리채를잡아 넘어진사람을 발로짖밭는 저들은 어디서온짐승들인가. 며칠째머리속에서 사라지질않는데 또나의 주변사람들도 그장면을 보고 흥분돼어있고. 도데체이나라는 어디로가는가 또다시그옌날로 가는가. 기름값도 하늘를 찌르고 회사출퇴근도 힘들고 정말로 이빌어먹을놈의세상아!!!!!!!!!!!!!!!!!!!

  10. 1 2008.06.03 0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찰들에게 끌려가면서 머리를 계속 맞으니까 눈이 풀려가더니 뇌출혈로 쓰러짐. 가해자 찾았음- 동영상 http://bbs1.agora.media.daum.net/gaia/do/debate/read?bbsId=D003&articleId=869415

  11. 고시철회국민소송 2008.06.03 07: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펌>민변에서 합니다.고시철회 국민소송!! 저조한 참여율에 놀랐습니다. 지금9만명 서명이 됐습니다.!!!명박이한테 쪽팔려서 어디 소송하겠습니까? 인터넷에서만 떠들지말고 제발!!시위 못나가시는 분들 이거라도 합시다. 관보에 게재되기 전에 막아야하기때문에 시간이 없답니다.오늘12시마감!(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참가비는 안내도 됩니다. 자발적인 모금입니다. 야후,네이버로 퍼트려주세요.http://minbyun.jinbo.net/minbyun/zbxe/popup/people_law.html

  12. sch0422 2008.06.03 07: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촛불 집회한다고 밤낮 없이 거리로 쏟아져 나와 지랄 하는 놈들 자기네가 국민이란다. 국민일지는 몰라도 광우병 소 들어오기도 전에 인간 광란 병에 걸려서 쳐먹고 사는 일까지 버리고 나와서 설치는 직업 데모꾼들은 자기네들의 아우성을 국민의 소리로 포장하고 있다. 경찰 영행자들 석방해선 안 된다. 데모꾼들의 배후를 철저히 조사하여 처벌해야 한다.

  13. sch0422 2008.06.03 07: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8/06/03 0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너나 많이 써라 댓글. 정부에도 문제가 있는지도 모른다. 그러나 데모꾼들은 그 문제 해결을 부르짖고 있는 게 아니라 자기네들 생각을 관철시키기 위해 정부와 대통령을 흔들겟다는데 촛점을 맞추고 있다. 추악한 놈들. 이 기회를 틈타 개구리가 꿈틀거린다고 한디. 정신 차리자. 보수세력!

  14. han123 2008.06.03 08: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위대들 지나친것은 지나친것이지 시위대는 법을 어겨도 되고 전경은 그러면 안되나?
    동기는 좋다 그러나 방법을 보면 불순한 동기를 가진자들의 똥냄새가 나는것은 왜일까?

  15. han123 2008.06.03 08: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명박 대통령 개표결과 발표하던 9시 방송에 엄기영 전 앵커의 당황해서 말문막혀 당황하는 모습을 보았는지요?
    그 MBC 보노라면 이제 아예 촛불시위 언제 어디서 한다고 친절한 소개가지 하며 열 올리는 편향적인 선동은 자세 했으면 한다.
    생각과 이념과 시각의 차이를 서로 인정해야지만 법을 어기면서 자극적인 분위기로 이그어 나가는것은 우리모두 경계해야 한다.
    나 호주에 20년째 사는데 평화적인 시위 얼마나 잘하는지... 우리도 데모문화도 좀 성숙해 졌으면 좋겠다.
    많이 나아지긴 했지만...

  16. 123돌대x이 2008.06.03 08: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위대가 법을 어겼다고 위반 고지도 없이 미란다 원칙도 없이 마구잡이로 국민을 폭행을 해도 된다는 것이냐? 그리고 저항 불능의 국민들도 무차별적으로 폭행하고 여성과 어르신들까지 군화발로 밟고 방패로 얼굴을 내려찍고 그래도 된다는 것이냐?

    경찰이 법을 지켜야 국민이 공권력을 신뢰하지 폭력경찰이 법을 위반하면 그게 범죄자지 경찰이냐? 돌아"

  17. han123 2008.06.03 0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에 자신의 인격이 나타나는 법이지요.
    돌대x이 그런말 그리 좋은 말 아닙니다.
    남의 의견이 나와 다르더라도 서로 차이를 존중해 주는 센스가 필요하겠지요.

  18. ☆행복 가득 아름다운삶☆ 2008.06.03 0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복 가득 아름다운삶☆
    (각종 이벤트 진행 중)
    취해 보고 싶은 품속
    http://JoMA2.XY.to/
    대한민국 만남 교류 사이트
    놀러 와 보세요.
    http://JoMA2.XY.to/

  19. 한심해요 2008.06.03 09: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광우병 위험은
    확률로 따질 문제가 아니랍니다...교통사고로 죽을 확률이 더 높지만 우리가 집에서 쉬고 있을때 자동차 사고로 죽을 확율은 거의 제로입니다..음식이란게 우리가 집에서 쉬면서 활력을 재충전하듯 우리 몸에 에너지를 공급해서 다시금 잘 활동할 수 있도록 만드는 재충전의 행위입니다..집에서 쉬는것과 같은 개념으로 봐야합니다..그런 재충전의 행위에 위험이 내재되어선 안됩니다..그런데 그런 거의 위험 제로여하 하는 영역을 경제논리로 침범당했습니다..대기업의 배를 불리가 위해서 말이죠 누가 교통시고로 죽을 확률같은데 비교하는 이런 개 무식한 개념을 가지고 이야기들 하는지 참 한심스럽습니다.

  20. 2008.06.03 1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1. 우왕자왕 2008.06.03 1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명박 정부는 반성을 한참을 해도모잘을것 같다 국미을무시해도 이러게 무시해도되는 걸까 아마 자기 자식과 손자들이 광우병에 걸린 쇠고기를 먹는다고 하면 어떠할지 참으로어처구니 없는일 이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