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편집국장의 편지
여기는 시사모
비틀어 보기
퀴즈in
 
[커버스토리]
이명박 정부, 포털 길들이기?
네이버와 다음의 ‘기자 전쟁’
사이버 세상도 불도저로 뭉개나
 
[정치]
MB가 죽 쒀도 민주당 지지율은 정체
민병두·이광재 “정책만이 살길”
앞말 뒷말
 
[특집] 중국 대지진
쓰촨 대지진, ‘중국판 9·11’ 될까
대재앙 터진 그 날, 쓰촨의 24시
 
[경제]
CEO 윤종용이 삼성에 남긴 것
삼성전자, ‘전략기획실’ 되다
이재용이 떠나면 무슨 일이…
경제 오트르망/‘안 사면 그만’과 ‘너나 처드삼’
 
[사회]
먹을거리 공포에서 벗어날 길 있다
값싼 유기 농산물을 찾아라
“우리가 마루타냐” 공무원들 폭발
자연 망치고 돈 날리는 양수발전댐
생태계 파괴하는 ‘어리석은 공사’
범죄 피해자를 두 번 죽이지 말라
외국IN 에세이/지켜야 할 선 안 지키는 기자
우리 안의 이웃/돌아온 사형수에게 진 빚
이것이 법이다/과거사 위원회 정비한다고?
 
[특집] 후계 체제 구축한 통일교
문선명 총재, 세 아들에게 미래 맡기다
‘통일교 기업 군단’ 맡은 문국진씨 인터뷰 / “흑자 경영으로 후계 체제 돕겠다”
‘신앙의 후계자’ 문형진씨 인터뷰 / “이단이라 배척해도 기독교 사랑한다”
 

 [한반도]
통미봉남은 걱정 말라더니…
전문기자 칼럼/정부 측 대북 전문가의 오판

 


[국제]
미국 목축협회가 한국 정부 움직이네
“한국인은 특히 미국 쇠고기 좋아한다”
푸틴의, 푸틴 위한 ‘수렴청정’ 체제
 
[여행]
환상의 길, 감동의 길, 사람의 길
놓치면 후회할 제주의 ‘백미’
나 홀로 안전하게 걷는 비법
 
[문화]
‘색소폰의 거인’ 소니 롤린스가 온다
68혁명 이후 칸 영화제 어떤 길 걸었나
클린트 이스트우드에게 손 벌리나
‘메스’ 미디어/조·중·동 말이 곧 민심?
출판/김중혁 지음 <악기들의 도서관>
영화평/배창호 감독 특별전
까칠거칠/어제는 “위험천만” 오늘은 “위험 없다”
놓치지 마시라
캐릭터 열전/‘이바람’의 불안한 도전
블로거와 만드는 멋진 인생
사람IN
인터넷 와글와글
시사 에세이/조재현씨, 축배를 드세요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basilica.co.kr BlogIcon 바실리카 2008.05.25 2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래백 날려주어서 답 트래백 보냅니다.
    또한, 포털 관련 기사도 잘 봤는데
    인터넷미디어협회 성명의 왜곡된 부분이 여과없이 게재된 것은 아쉽네요..

  2. rossa 2008.05.26 2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트랙백 날려주셔서 이렇게 찾아왔어요 ^^
    예전 시사저널때부터 팬이 었어요. 우석훈씨와 김현진씨 칼럼을 재밌게 보는데.. 우석훈님은 이제 기고를 안하시는건가요??
    그럼 건투를 빕니다.

  3. Favicon of http://blog.jrcho.com BlogIcon 이룸 2008.05.27 2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뉴스의혁신을 이루어냅시다.^^

    트래픽 많이 올려서 우리 국민들이 시사IN 글 많이 읽어서
    구매하지 않고도 ... 트래픽만으로도 보도하고 하는데
    지장없었으면 좋겠네요.

    추천 꾹 누르고 갑니다.

  4. abraxsus 2008.05.28 0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블로그는 잘 모르겠지만
    잘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앞으로도 잘되어나가는 시사인이 되길...

  5. ppda 2008.05.28 05: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사저널사태를 계기로 시사인을 알게 된 뒤부터 시간날때 홈피나 가판대에서 시사인의 기사를 접하려고 노력합니다.
    그만큼 살아가는데 도움이 많이 되고 사람으로써 알아야할 정보들을 시사인을 통해 많이 얻고 있습니다.
    시사인은 퀄리티 페이퍼(quality paper)라고 제 개인적으로 라도 인정해 드리고 싶습니다.
    기자분들의 심층취재로 매스컴에서 알려지기 꺼리는 정보를 많이 만날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앞으로 더 나아질겁니다. 독자들이 기대하고 있으니 계속 노력해 주시고 수고 하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