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제주 촛불집회, 작아도 있을 건 다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저녁부터 물대포와 소화기가 등장한 서울에서 400km 떨어진 곳, 제주에서도 촛불 집회가 열렸습니다. 장마 전선을 먼저 맞는 곳이라 공기가 엄청나게 습합니다.

제주시청 앞 어울림 마당에 촛불이 모였습니다. 연신 부채질을 하며 400여 명의 제주도민이 한 목소리를 냅니다. 5월 2일, 서울과 동시에 켜진 촛불은 일주일에 두세번씩 꾸준히 이어졌습니다. 오늘은 6월10일 이후 가장 많은 사람이 모였습니다. 서울과는 비교가 안 되지만, 밤 10시면 거리가 컴컴해지는 제주에선 보통 일이 아닙니다.
 
바다 건너 먼 곳이라고 '다른 구호'를 생각하면 오산입니다. "관보게재 철회하라" "폭력연행 중단하라"부터 “조중동은 물러가라” "한나라당 해체하라"까지, 서울과 별반 다르지 않습니다. 조금 다른 게 있다면, “민주시민 함께해요”란 구호가 “제주도민 함께해요”로 살짝 바뀐 것뿐입니다. 어울림마당 한 쪽 벽에 걸린 큰 스크린에는 서울 집회 생중계 영상을 띄웁니다. 서울의 상황을 제주도민들도 실시간으로 공유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울만큼, 모인 사람도 다양합니다. 아이 엄마와 초중고딩, 하이힐을 신은 아가씨가 함께 촛불을 들었습니다. 아기를 품에 안은 남선영씨(26)는 “서울에서 일어나는 일을 보면 우리나라는 북한보다 인권 탄압이 심한 나라 같다”라고 말했습니다. 남씨는 살수차 앞에 유모차를 끌고나온 어머니 이야기를 인터넷에서 보고 두 번, 세 번 울었다고 합니다. 중학교 2학년인 이용석 군과 친구들은 기말 시험이 바로 코앞인데도 촛불 집회에 나왔습니다. 매번 인터넷으로만 지켜보다가, 폭력 경찰에 너무 화가 나서 오늘 처음 제주 집회에 나왔습니다. 

오늘은 조금 특별한 손님들도 목소리를 모았습니다. 6월 26일부터 열린 '제주인권회의' 참석자 23명이 급히 버스를 빌려 시내로 나왔습니다. 전국 각지에서 모인 인권 관련 법률가ㆍ활동가ㆍ학자들입니다. ‘비상 시국’에 테이블에 앉아 회의만 하기에 답답했나 봅니다. 이들은 몇 시간 전 ‘촛불에 대한 모든 폭력적 탄압을 즉각 중단하라‘라는 긴급 성명서도 만들었습니다.

자유 발언과 몇가지 공연을 마친 뒤 제주도민들은 제주동부경찰서 방향으로 행진했습니다. 1시간 코스인데, 서울보다 발걸음이 조금 느립니다. 지나가던 자동차 운전자가 손을 흔들고, 식당에서 밥을 먹던 손님이 박수를 치기도 했습니다. 작고 아담하지만, 갖출 건 다 갖춘 제주의 촛불집회입니다.



제주/<시사IN> 변진경



성명서 전문 보기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하이고 2008.06.29 0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 촛불집회, 당연 하지여!그곳도 우리국민들이 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