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진으로 보는 시사저널 파업 일지

2007년 4월 12일

시사저널 노조가 파업을 시작한 지 어느덧 1백일이 다가옵니다.
심상기 회장 집무실이 마주보이는 낡은 건물에 노조 사무실을 차린지는 나흘째 됩니다.
2월 하순부터 한 달이 넘게 시사저널 관련 뉴스가 들리지 않아서 "요즘 시사저널 기자들은 뭐하고 있는거지? 안 싸우고 있나?"하고 궁금해하신 분들 많으셨죠?
간만에 사진으로 보는 시사저널 파업 일지를 전합니다.

먼저 4월10일 이사하는 날부터.

4월10일 기자회견(이 자리에 하이퍼링크)을 마치고 우리 노조원들은 정들었던 시청 뒤 프레스센터를 떠나 용산구 한강로 서울문화사 맞은편 건물로 이사짐을 옮겼습니다.

이 곳은 지난 두 달 동안 우리가 머물렀던 전국언론노조사무실 회의실이구요.


이 곳은 앞으로 우리가 터를 잡고 살 시사저널 새 노조 사무실입니다.


예전에 비해 너무 초라하다구요?

하지만 기자들이 뚝딱 손을 보자


이렇게 바뀌었답니다



여기서는 심상기 회장 집무실이 바로 보인답니다.


동그라미 친 곳이 심상기 회장실이에요. 뭐 안을 볼 수는 없군요.
거꾸로 회장실에서 노조 사무실 쪽으로는 창문이 열려 있어서 누구나 볼 수 있는데요.
심회장님께서는 무료하실 때마다 창밖을 열어 여기를 봐 주세요.
눈이 나쁘셔서 글씨를 못 읽으실까봐 전광판도 준비했어요.


12일에는 손님들을 모시고 돼지머리를 놓고 고사를 지냈습니다.



독자 오지수님이 보내주신 떡을 시사모 운영진이신 무적전설님이 들고 사진을 찍었습니다.


우리 기자들이 사무실을 이 곳 용산으로 옮긴 가장 큰 이유는 심상기 회장과 직접 대면하기 위해서 입니다.

심상기 회장은 시사저널 오너입니다. 1년 가까운 협상 기간 동안 우리 기자들은 문제의 핵심이 금창태가 아니라 심상기라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그래서 4월11일 아침 7시30분, 우리 기자들이 서울시 북아현동 부촌에 자리잡은 심상기 회장 자택을 찾아가 단체로 인사로 드렸답니다.



심상기 회장 자택에서 집회 허가를 얻으려고 노조에서는 매주 월요일 아침 7시마다 회사측과 집회 신고 접수 전쟁을 치렀습니다. 근데 지난 세 달 동안은 그냥 신고만 하고 시위를 하지는 않았어요. 근데 아무래도 우리가 '단체로 인사'를 드리는 정성을 보여야겠더라구요.

아침 시위 때는 우리 기자들보다, 서대문 경찰서에서 출동한 경찰들과 회사측에서 동원한 '구사대' 분들이 더 많았어요.

4월12일부터는 서울 용산구 한강로 서울문화사 앞에서 1인 시위도 하고 있습니다.


알다시피 서울문화사는 심상기 회장이 계신 곳이죠. 일본 만화 <드래곤볼> 번역 등으로 유명한 서울문화사 심상기 회장은 1999년 시사저널을 인수해 오늘에 이르렀습니다

그리고 서울문화사 용산 사옥은 이른바 '짝퉁 시사저널'이 발간되는 현장이기도 하죠

짝퉁 시사저널 제작에는 파업 대체 인력으로 고용한 임시 편집위원 외에도 서울문화사 인원과 설비가 동원되고 있습니다

시사모(시사저널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여러분, 종종 용산구 한강로 서울문화사 동네로 놀러오셔요. 1인 시위 뿐만이 아니라 종종 재미있는 퍼포먼스도 벌어집니다

예를 들어 '이건희 퍼포먼스' 같은 것들.


이 모든 문제의 시작이 삼성 기사 삭제 사건 때문이었는데, 아직도 전 삼성 비서실 출신 인사가 '짝퉁 시사저널' 제작을 지휘하고 있어요.

12일 오후 2시30분쯤 금창태 사장과 '조우'하게 되는 일도 있었습니다.


금창태 사장은 현장을 취재하고 있던 시사저널 이정현 기자의 카메라를 잡으며 거의 카메라 뷰파인더가 부러질 정도로 비들어 내리쳤어요.

평소에 회사측은 우리가 집회, 행사를 열 때마다 꼬박꼬박 촬영팀을 파견해 참석자의 얼굴 사진을 찍어가곤 했습니다. 고소 고발을 하기 위한 증거 채집이겠지요. 그럴 때 우리는 사진을 찍지 말라고 말을 하기는 하지만 물리력을 가해 카메라를 막거나 하지는 않았습니다.

우리, 폭력을 쓰지 맙시다.

시사저널 노조 지지방문을 오고 싶으신 분들은, 아래 지도를 보고 오세요.


노조 사무실을 찾아오는 외부인이 많으면 많을 수록, 회사쪽에서 테러나 폭력을 쓰기가 힘들어지겠지요.

사진으로 보는 파업 일지는 쭈욱 계속됩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