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THE 인터뷰 - 문정우 기자(참언론실천시사기자단장/ 前 시사저널 기자)
 

“시사저널 사태는 계속 쌓여온 것이다”

편집권의 독립 주장하며 1년이 넘게 끌어왔던 ‘시사저널 사태’. 사주가 삼성관련 기사를 무단 삭제한 것이 발단이 되었지만 사실 계속 쌓여온 것이었다.
문정우 기자(참언론실천시사기자단장/ 前 시사저널 기자)는 “노사가 격렬하게 부딪힌 것은 이번 한 사건 때문만은 아니다. 계속 쌓인 것이다”라고 말하며 “삼성에 관한 기사들을 시사저널 기자들이 과거 하던 대로 계속 다뤄왔고, 삼성 홍보실에서도 이 때문에 스트레스가 쌓일 만큼 쌓여서, 이번 사태를 계기로 아주 격렬하게 부딪힌 것 같다”고 말했다.

신매체 창간을 추진하며 前 시사저널 기자들이 새롭게 창단한 ‘참언론실천시사기자단’의 단장을 맡게 된 문정우 기자는 EBS 교양 프로그램 ‘EBS 시사, 세상에 말 걸다’(진행 금태섭)와의 인터뷰를 통해, 그 동안 시사저널 사태에 대한 회고와 앞으로 나아갈 방향에 대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인터뷰에서 “사실 많은 국민들이 잘 모르는 이번 사안의 중요성, 뭐라 말할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는 “상식에 관한 문제”라고 말하며 “어느 회사에서 제품을 개발했는데 제품을 사장이 보지 않은 상태에서 외부 사람들과의 친분관계 때문에 치우라고 말하는 것은 그 자체가 말이 안 된다”고 했다.

또한 “밤이고 새벽이고 전화해서 ‘나 기사 써놨으니까 데스크를 봐달라’고 했던 사람들이 지금의 후배들이다. 이들은 (기사 쓰는 것에) 미친자들이다. 그렇게 현장으로 가고 싶어 했다”라는 말을 전했다.

더불어 이번 인터뷰에서는 선배인 김훈 작가가 ‘문제의 기사는 의견과 사실을 구분하지 못한 기사였다. 내가 데스트였으면 기사를 뺄 것이다’라는 언급에 대한 솔직한 답변을 비롯해 시사저널 사태의 외면에서 한편으로 논란이 되었던 기사실 사태에 대한 생각, 앞으로 최단시간 10만 정기구독자의 기록을 깰 수 있을지에 대한 이야기들을 나눴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