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맨손의 시위대. 대치한 전경의 손에는 신기한 것이 들렸습니다. 무엇에 쓰는 물건인지? 절단기입니다. 철사 따위를 자를 때 쓰는 장비입니다.

현장 지휘자에게 절단기를 왜 들고 나왔는지 물었습니다. 모르겠답니다. 이런 장비가 규정에 있는지 물었습니다. 모르겠답니다. 답답해서 물었습니다. 이 장비 이름은 아세요? 모르겠답니다.

중간 책임자쯤 되어 보이는 경찰이 나름 설명을 시도합니다. "시위대가 차에 로프를 걸 때를 대비한 겁니다. 로프 자르는 거예요." 그런데 이상합니다. 시위대 규모는 겨우 500여명. 경찰과 약속한 11시에 정말로 자진해산까지 한 '순한' 시위댑니다. 닭장차도 전혀 안 보입니다. 로프도 없지만, 있다 해도 걸 차조차 없단 얘깁니다. 그런데 대체 절단기는 왜 등장한 걸까요?

현장에서는 경찰청에 문의해 보라며 손을 내젓습니다. 하지만 서울지방경찰청도, 본청도 설명해줄 사람이 통 나타나질 않습니다. 연이은 철야근무에 피곤한 나머지 오늘 하루 쉬시나 봅니다. 경찰 아저씨도 고생하셨습니다.  

<시사IN>천관율


사용자 삽입 이미지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2008.06.05 0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쥐잡는쥐포수 2008.06.05 0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사현장 전문 용어로 갓따(cutter)ㅡ,.ㅡ;; 라고 함
    구경이 큰 케이블(전선 통신선) 자르는 용도인데 밧줄 절단에도 유용한지는 첨 알었네요 ㅋㅋ

  3. 섹시보이스 2008.06.05 14: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위자들이 경찰버스에 줄을 달아 땡기는 장면을 봤습니다. 거기에 대응하려고 절단기를 지급했나보네요.

  4. 쑥이 2008.06.06 0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사물함 열쇠 놓고 왓을때 숙직실에 빌리러가는 왕펜치? 네요 .ㅋㅋ..

    누구 자르러 가는걸까나..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