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공무원은 대통령이 아니라 국민 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무원들이 정부의 미국산 쇠고기 수입 정책에 대한 홍보를 거부하고 나섰다.

28일 오후 5시30분, 서울 청계광장에 전국공무원노조(전공노) 소속 공무원 2천5백여 명이 모여 정부의 정책을 규탄하는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미친소, 졸속협상. 국민기만 홍보거부'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미친소 너나먹어' 등의 구호를 외쳤다.

정용천 전공노 대변인은 "공무원은 대통령이 아니라 당연히 국민 편이다. 부당한 행정을 거부할 권리가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대의원 대회에서 이명박 대통령에 대한 신임, 불신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기조는 불신임이다"라고 밝혔다. 전공노는 7월10일 대의원대회를 열 예정이다.
 
전공노는 행사 막바지에 이르러 하늘로 풍선을 날리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주최 측은 "행사를 위해 1만 5천개의 풍선을 준비했다. 예상보다 많은 인원이 온 덕분에 풍선이 부족했다"라고 전했다. 이날 행사에는 전체 5만 여 명 조합원 중 절반인 2만5천 여 명이 참가했다.

6시30분쯤 청계광장 행사를 끝낸 민노총 조합원들은 7시 서울광장 촛불집회에 합류할 예정이다.

<시사IN> 박근영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바리 2008.06.28 21: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고하세요..
    공무원..그들도 우리같은 국민이며 서민입니다.
    같이 앞으로 나아갑시다~~아자~~~~

  2. 달봉이 2008.06.29 1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발 노조 여러분 깃발 좀 버리고 오십시오.
    빨간띠도 풀구요.
    손에는 깃발, 머리엔 빨간띠가 아닌..

    우비와 촛불, 간식이면 충분합니다.

    다른건 두고 오셔도 좋습니다.

  3. 조으니 2008.06.29 14: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타났네요 기자님.. 다른건 지나가겠는데, 2만5천명을 2천5백명으로 적은신건 좀...
    수정 부탁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