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시신이 안치된 봉하마을 빈소에 김형오 국회의장이 조문을 왔습니다.
그러나 조문객들에 의해서 입구에 막혀서 조문을 하지 못했습니다.
일부 보도에 노사모 회원들이 막았다고 나오고 있는데,
반은 맞고 반은 틀린 내용입니다.

일단 노사모 집행부에서는 김형오 의장의 조문은 막지 않기로 했습니다.
한나라당 당적을 가지고 있는 것도 아니고, 3부 요인이기 때문에 예우하기로 했습니다.
이런 내용을 참여정부 참모진으로 구성된 '장례지원팀'과도 협의했습니다.
노사모 집행부에서는 일부 회원이 조문을 막으면 이를 설득하려고 했습니다.


그러나 현장 상황은 통제가 불가능할 정도로 산만했습니다. 
백원우 의원이 물벼락을 대신 받으며 막았지만 역부족이었습니다.
노사모 전 회장이었던 노혜경 전 비서관이 막았지만 역시 통하지 않았습니다.
이들을 비롯해 '장례지원팀' 자원봉사자들이 눈물로 호소했지만 막지 못했습니다. 

김형오 의장 등 일부 정치인들의 조문을 막는 주체로 노사모가 꼽히고 있는데,
노사모 집행부에서는 왠만하면 협조하자는 분위기입니다. 
그래서 집행부를 비롯한 자원봉사자들은 원활한 진행을 돕고 있습니다. 

그러나 전국 각지에서 오신 조문객들이 워낙 격앙된 상태라 
곳곳에서 충돌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이분들이 노무현 전 대통령을 사랑해서 노사모라 불릴 수는 있겠지만, 
조직적인 활동을 하셨던 노사모 회원분들하고는 다릅니다. 

노사모 전 회장인 노혜경 전 비서관도 알아보지 못하고 
천호선 전 청와대 대변인도 알아보지 못하고 
문성근씨 말도 통하지 않는 분들인데, 
이 분들의 우발적인 행위로 노사모를 비난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많은 노사모 회원들이 생업을 제치고 와서 
마지막까지 노무현 전 대통령 가는 길을 함께 하기 위해 애쓰고 있습니다. 
이분들을 싫어하는 정치인이 오면 다짜고짜 길이나 막는 무뢰한으로 여기게 될까봐 이 글을 올립니다. 

슬픔과 분노가 교차하는 곳이지만 
슬픔을 억누르고 분노를 참으면서 
질서를 잡기 위해 노력하는 이들을 너무 몰아부치지 말아주시기 바랍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 지면, 누리꾼 여러분이 직접 꾸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사IN>에서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특집호를 제작할 예정입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 지면을 꾸리는데 있어서 누리꾼 여러분이 직접 꾸릴 수 있도록 지면을 내어드리려고 합니다.
다음 세 가지 내용을 진행하려고 하는데, 보내주시면 추모 지면에 게재하도록 하겠습니다.

하나,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글을 모으려고 합니다.
100자~200자 정도로 ‘나에게 노무현은 무엇이었나’ ‘노무현이 남긴 것은 무엇인가’ ‘노무현의 죽음에 무슨 생각을 했나’ 등에 대해 짧게 소회를 정리해 주시면 됩니다.

둘, 노무현 전 대통령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모합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과 함께 찍은 사진이 있으시면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추모 앨범’으로 꾸며보려고 합니다.

셋, 노무현 전 대통령 비문 문구를 추천해 주시기 바랍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유서에 마을 어귀에 조그만 비석 하나를 세워 달라고 했습니다.
그의 비문에 어떤 문구를 쓸지, 100자~200자 정도로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글과 사진은 5월28일 목요일 자정까지 보내주시면 됩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보내주실 곳 메일: webmaster@sisain.co.kr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kjw0942 BlogIcon 김종운 2009.05.25 04: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가 명복을 빕니다.
    죽을수 밖에 없었던 심정을 충분히 이해하며 분오를 느낌니다.
    3주일 동안 얼마나 마음고생이 심했을까요? 상대를 헤아릴 줄 모르는 배운 검은 사자들...
    참으로 안탑깝습니다.

  3. 현장에서 2009.05.25 04: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장에 다녀온 사람인데요. 한가지 빼먹으셨네요. 조문객(?)분들이 해당 행위를 하시면서 '우리가 노사모다 어쩔래' 하는 식으로 말씀하신 부분이 있습니다.

    괜히 언론에 뭇매를 돌리시는것 같네요...리플들이 가관입니다.

    • 그들이 노사모인지 어떻게 아시죠? 2009.05.25 15: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노사모 회원일수도 있고 아니면 흥분한 시민일수도 있습니다. 우리가 알수있는건 그들이 스스로를 노사모라 칭했다는것 뿐입니다. 그러나 언론에선 마치 노사모가 조직적으로 문상객들을 가려받는다는 식으로 보도를 했습니다. 이게 문제라는거죠.사실 관계가 명확히 밝혀지지 않은 상태에서 그걸 진실인것마냥 단정지어 보도를 하는 언론의 태도 말입니다.

  4. 뿌락지 2009.05.25 07: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사모 를 매도하기위한 쁘락지 색출하시요

  5. 해외에서 2009.05.25 08: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사모가 아니라 추악한 이명박 정권과 보수언론에 분노한 양심있는 대한 민국 시민이다....양심있는 시민이라면 누가 이들에게 분노치 않으리오....포괄적 살인죄의 주범들에게 누가 문상을 허락하리오.....이명박 당신이 상주라면 생전에 그토록 괴롭히던 사람의 문상을 받고 싶겠소.....내가 상주라면 청와대 앞에서 멍석깔고 내 아버지 내 남편 살려내라고 연좌 시위라도 할것이오.....
    먼저 미안하다 죄송하다...석고 대죄가 우선인듯 한데 어찌 그냥 애통하다 애도를 표한다...이라는 말은 그냥 립서비스로 들릴 뿐이오...지금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자들은 한나라당 출신 정치인이오...문상으로 조문으로 이난국에서 책임을 회피하고자 하는...조문한다고 당신들의 죄가 없어진답니까? 애도를 표한다고 유족과 국민들이 당신들을 용서가 됩니까??진정으로 조문하고 싶다면 먼저 무뤂 꿀고 사죄하시오 사죄가 선행되어야 함을 왜 모르는지 알면서도 안하는지???
    또하나 말은 애통하다 애도를 표한다 예우한다...등등 말만 앞세우지 마세요....서울광장 대한문앞의 서울 분향소는 왜 막는 것이오....당신들이 분향소 한군데 라도 설치하고 그런 말이나 하시오....국민들의 분향을 막는 자들이 조문은 무슨 조문......

  6. 해외에서 2009.05.25 08: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근혜와 한나라당 인사들이 진심으로 애도를 표한다면 서울광장과 광하문등에 분향을 하게 하라......한쪽에서 분향과 조문을 막으면서 당신들이이 조문하는 것은 당신들이 그분의 죽음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이다.....이 상황에서 누가 당신들의 진심을 믿겠는가??
    국민들이 편히 분향을 할수 있도로 당장 전경 버스를 치우시오 ...........정말 더러운 넘들..............어디 세상에 시민들의 자발적인 분향소 설치와 분향을 막나?????????? 당신들의 수준으로 국민들을 평가하냐????상중인데 국민들이 모여서 시위나 할것으로 보이나??????????
    시위를 해도 장례가 끝나고 할것이니 당장 전경 버스를 치워라.....

  7. 해외에서 2009.05.25 08: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 광장에서 전경버스를 치워라 너무나도 추악하게 보인다.....
    박근혜는 말하라 전경버스를 치우라고...그러면 당신의 조문이 허용될 것이다......당신들이 노전대통령에게 마지막으로 해줄수 있는 것은 오직 그것이다....온 국민이 조문하고 분향할수 있도록 진심으로 도울때만이 당신들의 죄가 조금이나마 용서가 될것이고 그것이 당신들이 사는 유일한 길이다......

  8. 정의의숨통은 누가틔울것인가 2009.05.25 08: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형오 국회의장은 재수없는 대통령 왕재수 대통령 이명박과 좀 종이 다른 분이라 물병세례까지 받을 꺼라 생각 안했는데 의외였습니다.진짜 노사라모라면 그런 짓은 안했을 것입니다.
    음 노사모를 가장했거나 노사모를 엿 먹일려고 했거나
    TV화면에서 언뜻 비추던데 일반시민이라도 그렇게 여러명이서 트럭위에서 일사불란하게 물병세례를 했다는 건 좀 참 의아합니다.그리고 물병을 던지면서 굳이 "우리가 노사모다 어쩔래!"라고 강조했다는데요 뭔가 냄새가 좀,,
    하도 교활한 이명박과라서 그럽니다
    음 이젠'조문객 홀대하는 노사모'라는 기사 타이틀까지 뜨며 노사모 죽이기에 나서는 느낌이 드는데요

  9. 이해합니다. 2009.05.25 08: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사모가 막았어도 이해합니다.

  10. 무슨의미 2009.05.25 09: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 조문도 못하게 하는것이야 너무심하구먼

  11. 무슨의미냐고? 2009.05.25 09: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치쑈하러 왔는데 봐주냐?
    저새끼들이 살인자라고 임마

  12. 주재억 2009.05.25 09: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성품으로 보아 자신이 옳고잘못한 것이 없다면

    결코 이렇게 자살할 사람이 아니라는 것은 그의 삶을 돌아보면

    다 아실 것입니다.

    죄가 있다면 다 밝히고 사죄를 구하고 그 댓가를 치뤄야 하는게 국가 원수를

    지낸 사람으로 책임감 있는 행동이고 ,

    비리와 죄가 없다면 지금까지 살아 온 방식대로 해야하지 않겟는가?

    한 영혼이 지옥의 심판을 받는것은 슬프고 애통한 일이지만

    죄는 철저하게 수사하여 밝혀지고 댓가를 바로 치뤄야 이 나라가

    올바로 서지 않겠는가?

    자살로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가 종결 되는 것은 어쩔 수 없다 하더라도

    그 가족에 대한 수사는 결코 멈춰서는 않되리라 본다.

    자살한 것으로 보아 노무현 전 대통령은 수사 하고 있는 것에

    대해 죄를 다 인정한다는 것으로 보는 것이 타당하리라 보고

    차후 그와 관련된 사람들과 가족에 대한 범죄에대해

    그에 합당한 댓가를 지불하게 하여 대한 민국의 법이 살아있고

    정의가 살아 있음을 보여 주기 바랍니다.

    • 089 2009.05.25 1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떠난 이는 말이 없는데,
      님혼자 북치고 장구치고 판결 다 내리시는군요.
      과한 댓글이라 생각됩니다.
      검찰에서도 연관성에 대한 증거는 찾지 못했습니다.

    • 진짱 2009.05.25 1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는 말입니다.
      그런데 그 타이트한 잣대는 쥐박이와 그 똘마니들한테는
      느슨한걸까요??
      정의?? 우리나라에 정의가 어디 있습니까??
      전과14범을 우리손으로 대통령만드는 순간 정의는 없어졌습니다..결국 우리가 노전대통령을 사지로 밀어넣은 꼴이네요..
      이 더러운 나라에 최고의 대통령이었습니다..

  13. 다니엘 2009.05.25 09: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여튼 교묘하게 빠져나가는 수눚은 최고야 왜노사모가 설치는데? 지들이왜 조문객을 받고 안받고 가려?

  14. 089 2009.05.25 1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쩌면 노사모의 어쩔수 없는 숙명이겠지요.
    대선을 전후로 해서 노사모에 대한 반감이 좀 많아졌던게 사실이죠.
    지나친 선민의식이나 강요. 이런 거부감이 많았던게 사실입니다.

    여기에 보수언론의 색칠하기까지,
    이후에 노사모가 거의 표면적 활동을 자중하고.
    탄핵 사태때는 국민들이 촛불을 드는것에 방해가 될까봐,
    표면적인 활동도 하지 않았고요.

    노사모가 가지는 정치적인 가치는 크다고 봅니다.
    기성 정치권의 한계를 인터넷의 민의로 극복할수 있다는
    실험이 되었다고 할수 있을 것입니다.

    노사모의 이후 행보가 궁금하기도 합니다.

    한편에서는 유시민 의원을 지지한다는 글들도 보이던데.
    유시민 의원 입장에서는 강력한 원군이자, 한편으로는
    부담스러운 존재일지도 모르지요.

    보수언론에서는 어떻게든 노사모와 엮어 볼려고 할테니까요.

    이번 조문 거부 파문도 모조리 노사모와 엮는걸 문제 있다고 생각합니다.
    촛불 시위때만 하더라도, 온갖 흥분한 사람들이 나와서 괜한 사람들까지
    피해를 보기도 했으니까요.

    노사모의 활동 이전에, 언론의 수준이 너무나도 저질이란 생각이 듭니다.

    인터넷이 보급된 이 시대에도 외신을 뻔뻔하게 왜곡하는 언론이 살아 있는한
    이 나라는 변할수가 없습니다.

  15. choi7216 2009.05.25 1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희중에 비리하나도 없는자들 노무현을 고발하라.
    국회의원이나 정치인들 중에 과연 몇명이나 나올까?

  16. 그렇군요 2009.05.25 12: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뉴스를 보면서 감정적인 대처로 노사모와 노 전대통령에 대한 이미지를 실추시킨다고 생각했는데
    오늘 노혜경 전 회장의 글과 이 글을 보니 다행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또 한 번 언론에 낚였군요. 쩝.
    조직적인 노사모의 일원이 아니더라도 마음 속에 그 분을 아끼던 지지자라면
    이런 상황일 수록 더 차분한 모습을 보여주는 게 현명하다고 생각합니다.

    차후 검찰의 수사에 무리가 없었는지
    전대통령 흠집내기에만 열을 올린 청와대의 처사가 온당했는지는 냉정한 평가가 있어야겠지만
    일단 장례가 치뤄질 동안만은...

  17. Favicon of http://uukim.egloos.com/ BlogIcon 바로 2009.05.25 1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문을 못하게 막는건 전의경였습니다. 5월23일 덕수궁 대한문 5시쯤에는 경찰에 추모도 못하게 막더라구요. 어이 상실. 닭장차와 전경으로 막는 경찰들을 보며 소름돋고 울었습니다. 사람들이 울고, 많은 사람들이 오자 조금 길을 비켜주더군요.......................

    그리고 민심이라는 말이 맞아요. 그인간들은 조문오는것조차 꼴보기도 싫은 마음이 이해가갑니다. 저도 사실 그렇거든요. 그래서 저 현장에있으면 감정적으로변할 수밖에 없더라구요................그걸 노사모가 주도했다는 식의 언론은 좀 미친것 같습니다.
    그저 몇몇 사람들의 애통함과 분노가 저 사람들의 조문을 꺼리며 막는겁니다............정말 미친언론과 미친 대한민국이네요.
    쓸려면 몇몇의 사람들이 분노하고 애통한 심정을 담아 조문을 막았다 이정도로 써야하는거 아닐까요
    너무 슬픕니다.

  18. 유메짱 2009.05.25 15: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머...알고 있었습니다... 너무 속상해 하지 마십시오..
    언론에 놀아나지 않을 것을 맹세하고 또 맹세한 지 오래입니다...
    단지 어떻게 진행되었는지 확실히 밝혀주십시오..
    그래야 사실을 전하는데 힘이 더 실려집니다... 수고하십니다... 고맙습니다.. 국민들 대신 수고로운 일로 번거롭게 해드려서.
    계속 힘내 주십시오...
    국민들은 여러분 옆에 항상 있을 겁니다...

  19. 글쎄요 2009.05.25 18: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래 전체가 일부를 제대로 통제 못하면 다 욕을 먹기 마련입니다.
    종교계에서 일부이단이라면서 책임을 회피하거나, 정치권에서 일부의 돌출행동이라면서 책임을 회피하면 욕을 먹게 마련이죠.
    모두 욕을 뒤집어 쓰는것 같아 안타깝지만 어쩔수 없네요.

  20. Favicon of http://bachooya.tistory.com BlogIcon 2009.05.26 15: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국 김형오 의장은 조문을 했다죠..
    일단은 조문을 하도록 허락하는 것이 도리에 맞는 일인 듯합니다.
    그것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시도에는 경계해야겠지만요..

  21. Floating 2009.05.30 0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사모는 적어도 지도부가 밥먹듯 거짓말하는 파란집사람들과는 질적인 차이가 있지요.
    누구처럼 뒤에서 밑에사람 시켜놓구 공식적으로는 하지말라고 지시했다는 더러운 넘들과 비교해서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