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5월29일, 봉하마을의 아침은 슬픔으로 가득 찼습니다. 마을은 새벽부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발인식을 지켜보기 위해 모인 조문객들로 발 디딜 틈 없이 붐볐습니다. 조문객 대부분이 돗자리나 신문지를 덮은 채 새벽 추위 속에 발인식을 기다렸습니다.

분향소에서 절을 마친 유족들이 노 전 대통령 영정사진을 들고 사저로 오르는 길, 조문객들은 길 양옆에 늘어서서 함께 눈물을 흘렸습니다. 노 전 대통령의 아들 건호씨가 영정 사진 뒤를 따르고 딸 정연씨가 권양숙 여사를 부축해 사저로 올라갔습니다. 건호씨는 입을 꾹 다물고 울음을 참고 있었습니다.  조문객들은 "힘내세요"라고 외치거나 작게 “가는 길 외롭지 않으시게 돼서 다행이다”라고 속삭였습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유해를 실은 운구차가 봉하마을을 빠져나가고 있다. 추모객들이 날린 노란 종이 비행기가 차 위에 수북히 쌓였다.

사저와 생가를 들른 후 운구차에 실린 노 전 대통령의 영정이 마을로 빠져나갈 때도 국민들이 길 양옆에서 배웅했습니다. 운구차가 지나는 2차선 도로 뒤쪽 산에 티끌 하나 없이 하얀 비둘기가 나무 사이를 날아다녔습니다. “와, 저렇게 하얀 비둘기는 처음 보네”라고 사람들이 수군거렸습니다. 국민들은 노란 종이 비행기와 국화꽃을 만지작거리다가 운구차가 다가오자 바람결에 살짝 날려보냈습니다. 운구차에 노란 종이 비행기가 수북히 쌓였습니다. 차와 조문객들은 천천히 마을을 벗어났습니다.

운구차가 마을을 빠져나간 뒤 조문객들이 바닥에 떨어진 종이비행기와 쓰레기를 치우고 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유해를 실은 차가 빠져나간 새벽 6시, 봉하마을 뒤편의 봉화산 사자바위 위로 해가 떠올랐습니다. 햇살은 가득했지만 마을은 적막합니다. 여기저기에서 마을 아주머니들이 오열하고 젊은 사람들은 허망한 듯 건물 벽에 기대앉아 하늘을 봅니다. 일부 남은 조문객들은 줄을 서서 분향소에 국화를 올렸습니다. 이제껏 줄이 길어 조문하지 못한 일부 언론사 기자들도 노트북을 접어두고 영정 앞에 국화꽃을 바쳤습니다.

변진경 기자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 BlogIcon 실비단안개 2009.05.29 09: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뒤돌아보지 말고 가십시오.
    오래오래 기억하겠습니다.()

  2. 흰비둘기 2009.05.29 1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흰비둘기를 영상이나 사진으로 담은 사람이 있었으면 좋겠네요.

    사람들이 보고 놀랄 정도의 흰비둘기라면... 아마도 노무현대통령님이 평화의 상징인 흰비둘기가 되어서 봉화마을을 훨훨 날으신 것일지도 모르니까요.

  3. ㅠㅠㅠㅠㅠㅠㅠ 2009.05.29 1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무현 대통령의 일생과 집권당시 사정에대해 자세히 아시는 분은 아실겁니다.
    노무현 대통령은 비리가 없다는 것을..........언론 플레이죠.... 언론이 국민을 장악한다는건 아주 쉽고, 매우 무서운 일입니다.
    뇌물인것으로 확증되지도 않은 박연차게이트를 정말 뇌물인 것처럼 전국민들에게 인식시킬 수 있도록 적절한 단어선택을 할 수 있으니까요.
    수개월동안의 검찰조사끝에 노무현전대통령에게서 박연차게이트 하나 발견했습니다.
    이번 노무현 전 대통령때 처럼 통장에 5만원 송금된것까지 다 조사한다면
    한나라당 의원들중 과연 몇명이 살아남을지 궁금하군요.
    한나라당은 참 똑똑한 당입니다. 국민들의 심리를 누구보다 잘 알고 교묘하게 이용하여 정권을 잡는 것에 이용하죠.
    속지 마셨으면 좋겠습니다.

  4. D 2009.05.29 1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털어서 먼지 안난 정치인들 누가 있으랴
    현 정권 말기때 무섭겠다
    서울 시장때 부터 덕지 덕지 뭍어있는 먼지 털랴치면...
    우짤꼬 벌써부터 불쌍해서 MB

  5. 박민정 2009.05.29 11: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리 힘으로 눌러보아도 국민의 마음까지 누르지는 못하지요.
    억지를 써대며 막아보아도 마음과 마음이 통한 것은 막지 못하지요.

  6. 김향미 2009.05.29 12: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오늘을 절대 잊지 말아여...
    제발이여...
    그분의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우리 제발 잊지 말아여...

  7. 가장 슬픈날 2009.05.29 13: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젯밤에 다녀왔습니다....아직도 믿겨지지 않습니다..
    끊임없던 사람들의 행렬을 보면서 노무현님이 지켜보신다면 얼마나 원통하고 슬플까 생각이 들어 눈물이 나더군요.
    고 노무현 대통령이 꼭 바꾸고자 했던 대한민국 이제 우리손으로 바꾸어 봅시다.
    이것만이 우리가 할 수 있는 길입니다. 국민 하나하나가 이제는 정치에 참여하고 변해야 합니다.
    그리고 경호원의 거짓말을 해야했던 풀리지 않는 의혹들...꼭 풀어나갑시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8. 이희정 2009.05.29 14: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나도 하염없이 눈물이 납니다~
    사랑합니다~그리고 미안합니다~

  9. ㅋㅌㅊ 2009.05.29 15: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물이 나는군요..

  10. Favicon of http://www.bakdoo.com BlogIcon 백두닷컴 2009.05.29 15: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타깝습니다.

  11. 이성희 2009.05.29 16: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슴이 너무 아파서 .....
    숨쉬기가 힘이들 정도로 당신이 보고 싶습니다....
    하루 이틀 삼일 사일 .. ... .. .. 눈물이 계속 나와도 멈출줄 모르고...
    당신만 볼수 있담 정말 행복할것 같습니다...
    당신이 넘 그립습니다....
    미안합니다...
    끝까지...지켜주지 못함을.....

  12. 매실 2009.05.30 0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늘나라에서는 행복하세요

  13. 아리랑목자 2009.05.30 05: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신 분!
    죽은 자에게 다 맡기고--
    우리 살아남은 자

    진리와 평화
    통일로 나아갑시다.


    통일의 길이 아직 먼데?

    우리의 간절한 피와 살을
    애이며 바라는 소망인

    민족통일의 꿈을 이룹시다.

    6-15 민족통일약속이 이행되게 합시다.
    우리의 영원한 애국가
    우리의 소원은
    통일
    꿈에도
    소원은
    통일

    우리는 하나!
    우리는 하나다!

  14. 도연이 2009.05.30 14: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디 하늘나라에서는 행복하소서....

  15. zeus 2009.05.30 15: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도이 니 이제 도여이 꼴났다 커밍아웃하면 어떻게 하니 예전에 덕화가 줄 잘못섰다가 오랜세월을 고생하다 자살까지 생각했었거든 그러데 너 이제 어떻게 하냐 너도 그짝나면 호도이 맨쿠로 가만이 있지 왜 나서서 화를 부르니

  16. sansoft 2009.06.01 2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4일 오후 저는 대구 228기념공원에서 촛불추모를 하고 있었습니다. 해가 서서히 지고 하늘에 푸른 빛이 돌 무렵쯤, 무심결에 하늘을 보았는데요. 하얀 비둘기 한마리가 하늘을 천천히 맴돌더군요. 그냥 비둘기려니 했지만 참 기이하다는 생각이 스쳤습니다. 무리지어 나는 것도 아니고 어두운 하늘에 너무도 선명하게 흰빛으로 날아가는 비둘기 한마리를 보면서 혹 노대통령의 영혼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도 했습니다. 이 기사를 보니 그 때 생각이 납니다.

  17. 이원석 2009.06.06 09: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께서 가신지 2주가 됩니다
    하늘이 무너지고 땅이 꺼지는 슬픔에
    온세상이 깜깜 하였습니다
    님께서 남기신 거룩한 발자취는
    영원히 우리가슴에 남습니다
    혼자서 얼마나 고민이 컸으면
    이세상을 하직하셨겠습니까
    그심정을 헤아리지 못한 저희가
    너무나 야속하고 미안합니다
    하나뿐인 목숨을 버리신
    그비통함에 가슴이 찢어집니다
    님의 얼굴이 선합니다
    보고 싶고 목소리를 듣고 싶습니다
    부디 편히 쉬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