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명박산성 가는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종로1가에서 세종로 네거리로 가는 방향에 '명박산성' 가는길을 나타내는 표식이 생겼습니다.
지나가는 사람들은 표식을 보고는 웃고 지나갑니다. 한 시민은 표식 앞에 서 있는 여자친구를 사진기에 담고 있습니다. "국민들의 센스가 너무 대단해서." 사진을 찍을 수 밖에 없다고 합니다. 옆에서 웃고있던 서성일 씨는 "사실 서글프다. 국민과 정부가 소통되지 않는 단상을 보여주는 것 같다"라고 말합니다.

오늘도 시위대는 종로를 돌아 컨테이너 박스에서 전경버스로 대체된 '명박산성'앞에 섰습니다. 시위대는 밧줄을 연결해 버스를 끌어내는 대신 "이명박은 포위됐다. 국민에게 항복해라"라고 외칩니다.

경찰은 할 일이 없어졌습니다. 시위대 앞에서 플라스틱 폴리스라인을 잡고 있는 한 경찰은 "이 라인을 넘어오면 공권력을 투입하는데 잘 안넘어 온다. 가끔씩 술드시고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들이 넘어온다"라고 말합니다.

어쨌든 명박산성은 국민들을 차단하는 제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있습니다.

<시사IN> 박근영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