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손에 없어도, 우리의 눈 속에 촛불이 있습니다.”
- 82cook 김기영씨 인터뷰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에는 걱정만 했다. 푸념만 늘어놓았다. 그러다가 할 수 있는 일을 찾아 해야겠다고 결심했다. 82cook 김기영씨(34). 그는 그렇게 조선일보에 광고를 주는 광고주에게 하루 한 번 전화를 걸기 시작했다. 네 살배기 아이를 둔 평범한 아줌마가 조선일보 불매 운동을 위해 하루 한 번 숙제(광고주에게 전화하기)를 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김기영씨(34)는 요리 살림 전문 사이트 82cook 회원이다. 82cook은 ‘양파즙 잘 내는 방법’에서부터 ‘아이들 이유식 잘 만드는 법’까지 요리, 육아 살림에 관한 이야기를 주고받는 실용정보 사이트다. 김씨는 이곳에서 주로 음식 조리법에 대한 정보를 얻는다.

미국산 쇠고기에 대한 논란이 불거지자 요리에 관심이 많던 이 사이트의 회원들도 덩달아 고민이 시작되었다. ‘미국산 쇠고기 들어오면 어쩌지? 도시락 싸줘야 하나?’ 이런 고민들이 깊어지던 찰나에 조선일보에서 미국산 쇠고기가 안전하다는 주장을 펴는 것을 본 회원들은 조선일보를 불신하게 되었다고 한다. 김씨는 “그래서 조선일보에 관한 글들이 자유게시판을 차지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소비자의 당연한 권리다. 내가 소비자다. 상품 구입비 중 일부가 광고비인데 소비자인 내가 이것을 거부하는 것이 잘못된 건가. 그런데 이것을 두고 조선일보가 우리에게 공문을 보내왔다.”

그 이후 과정은 언론에 나온 대로다. 82cook 회원 중 일부는 공문을 반박하는 기자회견을 조선일보 사옥 앞에서 열었고, 이를 두고 조선일보 측에서 다시 82cook측에 성명서를 보내왔다. “한 번에 변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길게 호흡하고 앞으로도 숙제를 계속해 나가겠다.” 김씨는 변화는 한 번에 올 수 없다고 강조했다.


토론회가 끝나고 오후에는 촛불 집회에 나가겠다는 김기영씨. 그는 이명박 정권을 세차게 꼬집었다. “이명박 대통령을 쥐에 비유하는 이야기가 많은데, 타조로 바꿔야 할 것 같다. 타조는 머리만 처박으면 엉덩이까지 가려지는 줄 안다. 하나의 거짓말로 국민 모두를 속일 수 있다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

오랫동안 82cook 회원으로 활동한 김씨는 온라인 커뮤니티 사람들이 오프라인 밖으로 나와 서로 연대하는 모습은 분명 커뮤니티의 ‘진화’로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씨는 "촛불이 꺼지는 수는 중요하지 않다"라고 말한다. 손에 촛불을 들지 않아도 모든 사람들 눈속에 촛불이 담겨 있기 때문이라고. 혹시 촛불이 사라진다고 해도 촛불을 들었던 경험이 언제든지 다시 촛불을 들 수 있게 한다는 것이다. 

김기영씨의 '숙제'하기가 꽤 오래 지속되지 않기를 바란다.

<시사IN> 인턴기자 송은하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바르샤빠 2008.07.07 10: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길게 호흡한다 말에 공감합니다.변하지 말고 쭉 길게 나아갑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