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시사IN>, 출항의 뱃고동 울리다


단장은 말했습니다.
“오늘 만큼은 뻐기고 싶습니다. 이만큼 해냈다고 자랑하고 싶습니다. 저희와 함께 새 길을 열어준 여러분, 우리가 무얼 해냈는지 다함께 보십시다!”

지난 8월11일 <시사IN> 창간 선포식. ‘뻐기고 싶다’는 말에 그동안 달려온 길의 신산스러움이 함축되어 있었다. 시사기자단 창단 이후 한 달은, 흡사 반년을, 혹은 1년을 압축파일로 만든 듯한 기간이었다. 8월11일 행사는, 그 속도전의 와중에 일단 쉼표를 찍는 하루였다.

시민들의 열정이 들끓었던 현장을 시민들에게 보여주고 싶다던 바람도 뜻을 이뤘다. 기자와 예비 독자들은 명동과 광화문, 홍대 앞을 휩쓸며 밤들이 노닐었다. 기자들과 아무런 연고없는 시민들은 쭈삣거리며 행사장에 들어섰다가, 눈물을 훔치며 놀라워하며 돌아갔다.


법인 설립
8월11일 정오부터 발기인 총회가 진행되었다. 법인 설립을 위한 절차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보고 중인 문정우 시사기자단 단장(맨 위).




‘그려, 대권의 길은 멀고 험난한 것이여.’ 원희룡 의원의 엉망진창 랩쇼

그날 밤 토론회를 앞두고 행사장을 찾은 한나라당 원희룡 의원. 그는 무대로 뛰어올라와 “사람들이 내가 노래방에서 노래할 때면 정치하기는 아까운 실력이라고 한다”라며 바람을 잡았다. 일명 랩 깜짝쇼. 그러나 조명이 돌아가자 그는 삽시간에 행사장을 노래방으로 만들어버렸다. 아.! 저 노래는, 저 춤은 ㅡ.,ㅡ; 허리는 유연하였으나 보기가 수월치는 않았다. ‘저 고통은 혼자 감내하는 수밖에 없다’ 던 권해효씨도 결국 측은지심을 이기지 못하고 그를 구출하기 위해 무대 위로 올라갔다. 그러나 원의원은 가창 삼매경. 사람들은 생각했다. ‘그려. 대권의 길은 멀고 험한 것이여~.’ 사회자 최광기가 말했다. ‘의원님, 그냥 정치하십시오.’

 



‘격파! 짝퉁 언론’

시사모 열혈 회원 고경석 사범은, 단원들과 함께 태권도 격파 시범을 보였다. 그는 더운 여름날, 진품 시사저널 발간을 염원하며 아이들과 함께 국토순례를 하기도 했다. 그 때 아이들이 기자들의 이름이 적힌 카드를 들고 찍은 사진은, 기자들에게 큰 힘이 되었다.

 


‘독자의 이름으로’
기자들의 든든한 지킴이 독자. 지난 1년 간 그들은 시사모라는 이름으로 지금은 참언론실천시사독자단이라는 이름으로 기자들의 곁을 지켜주었다. 창간 작업이 본격화하자, 실행조격인 서포터즈를 만들고(단장 오승주), 자유 언론을 위한 수호자 역할을 자임했다. 이날 서포터즈는, 애정과 감시의 역할을 하겠노라는 뜻을 담아 기자들에게 차가운 편지와 따뜻한 편지를 띄웠다. 

 


‘입장 바꿔 바바’
개그맨 황현희와 동료들로 구성된 ‘집중토론’팀이 시사저널 사태를 소재로 패러디 개그를 선보였다. 제목 ‘편집권은 누구의 것인가.’ 말이 되지 않는 상대와 1년을 싸운 기자들은, 거꾸로 말이 되지 않는 상대와 대적하느라 땀을 뻘뻘흘리는 금변태 사장을 보며 모처럼 실컷 웃었다. 그 프로를 보고 강남 삼성동에서 ‘학수 고대한다, 학수 고대한다, 학수 고대한다’는 시청자 소감을 보내왔다.

 


‘큰 어른, 깊은 목소리’
함세웅 신부(왼쪽)와 정동익 동아투위 위원장(오른쪽). 시민 사회 큰 어른들의 격려사에는 흥분이 어려있었다. 대명천지에 일어난 만행을 딛고, 새 출발하는 기자들의 어깨를 다독여주었다.

 



아! 허클베리핀
파업 직후 가진 거리문화제에서, 그리고 파업 100일 문화제에서 허클베리 핀은 기자들의 시름을 잊게 해주었다. 창간 공연은 그들에게도 뜻이 깊었다. <그들이 온다>,<낯선 두 형제> 그리고 . 우리를 위해 지은 곡인양 가사가 꼭 들어맞았다. 그날 그들의 노래는 유난히 흥겨웠다.

 

나도 홍보대사
인기 가수이자 방송인. 이제는 사회 활동으로 보폭을 넓혀가고 있는 가수 서유석씨가 깊은 울림이 있는 노래로 장내를 달궜다.

 

'<시사IN>, 널리 알려주삼'
이날 <시사IN>은 다섯 팀의 홍보대사를 갖게 되었다. 가수 서유석, 배우 권해효와 김유석, 개그맨 황현희, 방송인 최광기. 미술팀 양한모 기자가 그린 캐리커처가 담긴 위촉패에 모두 박장대소했다.

 


‘어서오세요’
가만히 서있어도 땀이 줄줄 흐르는 습하고 무더운 날씨. 낯모르는 시민들도 행사장을 찾았다.

 


열정의 증폭
파업 기간 내내 기자와 시민들의 목소리를 널리 알렸던 열정의 증폭기 최광기씨(왼쪽)와 바늘과 실 노릇을 하는 권해효씨

 

<시사저널>에서 <시사IN>으로'
시사저널 사태 1년의 기록을 보며 독자들을 눈시울을 붉혔다. 동영상 보고에서 1만원, 2만원으로 8억원이 모였다는 보고 뒤에 4천 여명의 발기인 명단이 올라가자 독자들은 환호성을 질렀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