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서울 중계를 본격적으로 시작하기 전에 먼저 양해의 말씀을 드려야 할 게 있습니다.

이번주 <시사IN> 표지에 관한 것입니다.
이번주 월요일 발매한 <시사IN> 표지는 '어린이의 꿈'에 관한 것입니다.

이를 보고 몇몇 독자분들이 실망이 컸다는 말씀을 전해 주셨습니다.

월요일 오전 가판대에서 사본 <시사IN>에 당연히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관련 기사가 실려 있을 줄 알았는데, 관련 내용을 다루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같은날 발매되기 시작한 <한겨레21>과 <위클리경향>이 '노대통령 서거 특별 증보판'으로 나온지라 실망들이 더 크셨던 것 같습니다.

변명하자면 이렇습니다. 
<시사IN> 편집국 식구들도 지난 토요일 아침, 하늘이 무너져 내리는 듯했습니다.

노 전 대통령이 자살을 택했다는 믿을 수 없는 소식 때문에 일단 눈앞이 캄캄했고, 이미 잡지 인쇄가 끝나버렸다는 사실에 또 한번 절망했습니다.
<시사IN>은 금요일 야간, 늦어도 토요일 새벽이면 인쇄를 마칩니다.
이렇게 인쇄를 마친 책자가 토요일 오전 각 우체국으로 배달되는 것이지요. 
다른 주간지도 인쇄 일정이 비슷하다고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다른 잡지들은 어떻게 된 거냐고요?
<한겨레21>과 <위클리경향>의 경우 노 전 대통령 소식이 알려지던 그 시각, 인쇄는 이미 마쳤으나 배송까지는 아직 진행이 되지 않고 있었다고 합니다.
덕분에 배송 작업을 중지하고 특별판을 만들어 '끼워 찍기'를 할 수 있었던 것이지요.

<시사IN> 또한 고민이 많았습니다.
이미 배송이 상당부분 진행됐지만 호외 형식으로 특별판을 만들어 재배송을 해볼까 하는 구상도 했습니다.
그렇지만 이를 위해 드는 비용이 <시사IN>으로서 감당하기 조금은 버거운 수준이었습니다.
그보다는 지난해 촛불 정국 때 거리편집국에서 선보인 블로그 기사로 우리가 부족한 점을 채워보자고 결론이 났습니다.
그래서 고재열, 천관율 취재기자와 안희태 사진기자, 세 사람이 봉하마을로 급파됐고 당일부터 속보 기사를 올리기 시작한 것입니다.
사정이 어찌됐건, <시사IN> 지면에 서거 기사를 발빠르게 담지 못한 점에 대해 독자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그런데 월요일 오전, 우리를 놀래킨 또 하나의 주간지가 있었습니다.
월요일 발매된 <주간조선> 2057호입니다.
주말중 <주간조선>이 특별증보판을 찍었다는 소식을 전혀 들은 일이 없었던지라 <주간조선> 표지를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우리는 '노무현'을 또 만나게 될까?"가 커버스토리로 게재돼 있었기 때문입니다.
표지 이미지 또한 회색톤으로 추모의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었습니다.

'<주간조선>마저 이렇게 발빠르게 대응했단 말인가' 자책하며 책을 펴든 순간 다시 한번 놀랐습니다.
책 내용인즉 "노무현의 '막장 드라마'" 파헤치기였기 때문입니다.
"노무현의 심리, 군중의 심리" "그는 왜 '증거인멸' 논란을 자초하나"
두 꼭지로 구성된 기사 말미에는 노 전 대통령이 "재임 기간 남긴 '막말'" 시리즈가 정리되어 있었습니다.

<주간조선> 또한 아마도 노 전 대통령의 서거를 상상조차 할 수 없었던 시각 이 기사를 인쇄했겠죠.
어쨌거나, 대단한 악연은 악연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기억을 더듬어보면 노무현 전 대통령과 보수언론간의 불편한 관계가 시작된 것이 <주간조선> 소송전 때부터였죠.
1991년 노 전대통령은 이른바 호화요트 보유설을 제기한  <주간조선>을 상대로 왜곡 보도라며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재판에서는 승소했지만, <주간조선> 보도는 그 뒤 선거에서도 경쟁 후보들의 공격 자료로 곧잘 활용되곤 했지요.

그런데 결국 마지막 가는 길까지도 <주간조선>이 노 전 대통령 발목을 잡은 셈이 됐으니
이 기막힌 인연의 겁을 어떻게 설명해야 하는 것일까요.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 지면, 누리꾼 여러분이 직접 꾸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사IN>에서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특집호를 제작할 예정입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 지면을 꾸리는데 있어서 누리꾼 여러분이 직접 꾸릴 수 있도록 지면을 내어드리려고 합니다.
다음 세 가지 내용을 진행하려고 하는데, 보내주시면 추모 지면에 게재하도록 하겠습니다.

하나,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글을 모으려고 합니다.
100자~200자 정도로 ‘나에게 노무현은 무엇이었나’ ‘노무현이 남긴 것은 무엇인가’ ‘노무현의 죽음에 무슨 생각을 했나’ 등에 대해 짧게 소회를 정리해 주시면 됩니다.

둘, 노무현 전 대통령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모합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과 함께 찍은 사진이 있으시면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추모 앨범’으로 꾸며보려고 합니다.

셋, 노무현 전 대통령 비문 문구를 추천해 주시기 바랍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유서에 마을 어귀에 조그만 비석 하나를 세워 달라고 했습니다.
그의 비문에 어떤 문구를 쓸지, 100자~200자 정도로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글과 사진은 5월28일 목요일 자정까지 보내주시면 됩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보내주실 곳 메일: webmaster@sisain.co.kr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그리움 2009.05.26 14: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막장의 주간조선이 어이없게도 뒷걸음치다 '쥐'잡은 격으로 엄청난 카피를 뽑아버렸군요. 전혀 다른 컨텍스트지만..
    우리는 '노무현'을 또 만나게 될까? 이 질문은 앞으로 대선때마다 생각나는 대한민국 정치의 화두가 되겠지요.
    노무현의 처음의 꿈을 받아안을 수 있는 정치인을 언제라도 좋으니 꼭 다시 만났으면 좋겠네요. 아니 그래야만 합니다..

  2. 하하 2009.05.26 17: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좃선이 또 한건 했네요.... 이번엔 조화배치 문제로....ㅋㅋㅋㅋ 막장도 이런 막장이... 이 기사를 쓴 박순찬이란 기자놈은 봉화마을에 잠입하여 오늘도 목숨걸고 작전중?? ㅋㅋ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9/05/26/2009052600046.html

  3. 쿠우 2009.05.27 0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사인 표지로 만날 수 없어서 안타깝지만 블로그에서 기사 잘보고 있어요.. 방송에서 놓치고 있는 부분 노사모가 원래 김형오 의원을 받으려 했다는 사실이나 황소옆에서 방송하는 KBS 기사나.. 앞으로도 좋은 기사 많이 써주세요..

  4. 둥이아빠 2009.05.27 1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괜찮습니다. 블로그 기사는 어느 매체보다 좋은 내용들로 올라오고 있네요.
    다음 호를 기대하겠습니다. 힘내세요.

  5. Fiona 2009.05.29 0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겨레21 증보판을 보고 화요일 오전에 배달 되어 온 가방속 시사인을 보니 어린이 표지인것을 보고 아 이미 다 찍어서 어쩔수 없었나보다 했습니다. 다음주 시사인을 기다려봐야지 했는데.. 이렇게 거리 편집국에서 좋은 기사를 쓰고 계셨군요. 잘 보고 갑니다. 힘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