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타워크레인, 덤프, 레미콘 등 건설노동자 2만5000여명이 소속된 건설노조가 어제부터 예정대로 파업에 들어갔습니다.이들은 특수고용직 노동자 노동기본권 인정, 고용안정 대책 마련, 정부가 약속한 건설 관련 법·제도 이행 등을 요구하고 있는데요, 어제 오후 2시에는 1만여명의 조합원이 모인 가운데 정부 과천청사 앞에서 대규모 ‘총파업 결의대회’를 열기도 했습니다(사진).

하지만 지금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 국민장 기간이라 적지 않은 논란을 빚고 있습니다. 건설노조 홈페이지에는 “지금은 때가 아니다” “노 전 대통령에게 결례 아니냐” “대다수 국민이 고인의 넋을 기리고 있는 시점이다. 국민장 이후로 연기하라” 등의 항의 글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김해시 봉하마을에 직접 문상을 다녀온 주부 이아무개씨(47·서울 마포구)는 “절실하게 필요한 상황이라면 할 수 있겠지만 지금은 파업의 효과나 지지, 관심도가 떨어질 수밖에 없지 않냐”라며 노조를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특히 지난 5월25일 민주노총이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와 관련 “대규모 집회 등 투쟁을 국민장 기간 이후로 순연키로 했다”라고 밝힌 바도 있어 비난의 목소리가 더욱 커지고 있기도 한데요.

하지만 건설노조 측은 노 전 대통령의 ‘정치적 타살’에 항거하는 것과 건설노조의 파업은 별개의 문제가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 박종태 열사, 용산 철거민 등의 비통한 죽음과 현재 불거지고 있는 특수고용직, 건설 노동자 문제 등은 결국 이명박 정권이 소통과 대화를 거부하고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기식 국정운영을 한 데 따른 결과물”이라는 것입니다. 그래서 “이명박 정권에 의해 자행되는 정치적 타살행위는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 건설노조는 이러한 이명박 정권의 일방적 국정운영 중단과 제도 개선 추진 등을 요구하며 파업에 들어갔다”라고 밝히고 있습니다.

또한 “파업 기간 중에는 노 전 대통령 추모제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이다. 만약 정부가 추모제 참석조차도 막는다면, 그에 대한 모든 책임은 이명박 정권이 져야 할 것임을 분명히 밝혀 둔다”라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노조 내부적으로는 몇달 전부터 차곡차곡 준비해온 파업이라 날짜를 옮기기가 쉽지 않다는 ‘현실적인 고민’도 작용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노 전 대통령 추모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는 이때, 노동자들의 파업은 이에 찬물을 끼얹는 짓일까요? 아니면 노조가 주장하는 대로 추모 분위기와 노동자들의 투쟁은 서로 대립되는 게 아니라 한 곳에서 만날 수도 있는 것일까요?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참민주 2009.05.28 11: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무현 전 대통령도 그렇게 먹고 살겠다고 이리저리 끌려다닐때 방관만 하던분들이 죽고난후에 이제와서 뭘한다고 설치는꼬락서니하고는 똑같이 먹고 살겠다고 나온 노동자들 상대로 돌팔매질이냐..? 애라이 덜떨어진 아줌마야,,
    그냥 아줌마 하던대로 방관이나하고 계셔,,중간은 강께

  2. 장민수 2009.05.28 13: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던대로 방관만 하고 살라니요. 그것이 노무현 전대통령같은 분의 유지를 받드는 것인가요?
    변화를 요구 하는 시국이라 생각합니다.여태까지의 무관심한 인원들도 이제부터라도 사회에 눈을 돌릴때입니다.
    중간을 가는게 뭡니까. 조용히 숨죽이고 여태까지 살었던대로 사는게 올바른 겁니까.
    그런것이 민주주의입니까.

    참 민주요? 그것이 참 민주주의라면 차라리 개나 주십시오.

    정당한 파업에 대해 지지를 보냅니다.
    생존권이 달려있는데 파업을 진행하지 않을수 없는 상황이고, 그들의 파업에 정당성이 존재한다면 당연히 지지를 보내고,
    그것이 노무현전대통령이 말씀하셨던 불의와 타협하지 않는 길이라 생각합니다.
    그 뜻을 이어가는 것이 살아남은 자들의 의무라고 생각합니다.

    지금 까지 무관심 했던 사람들도 이제는 변화하는 것을 눈으로 보고 있는 시국입니다.
    변화를 두려워 한다면 잘못된 보수와 뭐가 다릅니까.
    방관했던것을 참회하며 이제라도 비판의 목소리와 행동이 국민에게 나온다면 그것 또한 유지를 받들고
    올곧은 삶을 사는 길이라 생각합니다.

  3. 어둠 2009.05.28 16: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중동의 억지 논리로.. 사실 조차 외곡될까 ... 걱정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