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8일 낮 11시. 노래 ‘광야에서’가 울려 퍼지는 서울역광장 분향소에 김대중 전 대통령(DJ)이 나타났습니다. ‘반쪽’을 잃어버린 상실감 탓인지 휠체어에 앉은 그의 볼은 불그스레했습니다. 휠체어에서 내려 수행원들의 부축을 받는 그의 동작이 무척 힘겨워 보였습니다. 그래도 ‘노장’은 달랐습니다. 분향소 앞에 서자 지팡이에 의지한 채 자세를 꼿꼿이 세웠습니다. 망연한 눈빛으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정을 응시하던 그가 영정 아래 국화를 내려놓고 분향을 했습니다. 그 순간 묵묵히 서 있던 이희호 여사의 뺨으로 눈물이 주르르 흘러내렸습니다.




부축을 받으며 다시 휠체어에 앉은 DJ는 상주 자격으로 도열해 있던 민주당 지도부와 국회의원 20여 명의 인사를 받았습니다. 의원들이 고개를 숙이자 DJ는 눈과 입 주변을 살짝살짝 움직이며 반가움을 표시했습니다. 몇몇 의원에게는 두어 마디 말을 건네기도 했습니다. 한명숙 전 총리와 강금실 전 장관에게도 마찬가지였습니다. 한 전 총리는 이희호 여사를 와락 부둥켜안고 눈물을 삼키기도 했습니다.

DJ의 건강 상태로 보아 이제 ‘공식 의례’는 끝난 것 같았습니다. 하지만 아니었습니다. 돌아서기는커녕, DJ는 휠체어에 앉은 채 문상 온 국민과 기자들 앞에서 마이크를 잡았습니다. 그리고 여전히 조리 있고 강단 있는 목소리로 “용감하고 낙천적인 노 전 대통령이 죽었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라며 “국민들이 왜 이렇게 슬퍼하며 모여들까요? …국민 각자의 가슴에 있는 슬픔이 서러워 오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리고 작심한 듯 정부가 자신의 노 전 대통령 영결식 추도사를 거부한 것과 악화된 남북 관계를 지적했습니다.




DJ는 거기에서 한 걸음 더 나갔습니다. 모든 행사를 마친 뒤 정세균 민주당 대표, 임채정 전 국회의장 등 민주당 대표부와 마주한 간담회 자리에서 “노 전 대통령이 겪은 치욕과 좌절, 슬픔을 생각하면 나도 그러한 결단을 했을 것이다. …노무현 대통령은 죽어도 죽은 것이 아니며 국민들 마음속에 있다”라고 말한 것입니다. 그의 작심한 듯한 발언과 결연한 표정을 보니, 지난 10년 동안 자신과 노무현 전 대통령이 쌓아온 ‘업적’이 1년반도 안 되어 모래성처럼 무너지는 모습을 보며 그가 얼마나 절망하고 상심했을지 짐작이 갔습니다.

DJ의 뒷모습을 보며, 민주당 박영선 의원과 시민들에게 정부가 DJ 추도사를 “전례가 없다, 다른 대통령과의 형평성에 어긋난다”며 거부한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어보았습니다. 대답은 하나같이 성토 일색이었습니다. 다음은 이들의 답변 내용입니다.

“정부가 아직 국민 마음을 읽지 못하고 있다.” - 박영선 의원

“국가 원로가 마음먹고 하겠다는 일에 대해 이런저런 핑계를 대는 것은 무시하겠다는 말이나 다름없다.” - 20대 남성

“국민장이니까, 국민에게 물어보고 결정해야 한다.” - 20대 여성

“장로 출신 대통령이 너무한다. 남의 마음 아프게 하면 나중에 자기는 10배 더 아프다는 사실을 왜 모르는지 걱정스럽다.” - 40대 여성 기독교인

“DJ가 추도사를 하면 무슨 큰일이라도 나나? 뭐가 무서워 억지를 부리는지 모르겠다.” - 50대 남성.


오윤현 기자(noma@sisain.co.kr)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bachooya.tistory.com BlogIcon 2009.05.28 15: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나 켕기는게 많았으면..

    하는 생각밖에 들지 않네요..

  2. 정부배제 2009.05.28 16: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민장 말고 시민장으로 합시다. 정부 배제 합시다.

  3. dd 2009.05.28 2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업자득입니다.. 국민의 미친손으로 미친정권을 뽑았으니 그 댓가도 받아야 하는게 인지상정입니다.. 철저하게 더 당해야 합니다.. 아직 멀었습니다..

  4. 박제홍 2009.05.29 1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민주주의는 지금부터 시작입니다 아자아자

  5. zeus 2009.05.29 1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시작이 아니라 대중이를 잡아처넣어야 끝이져 괴수를 그러면 진정 좌빠ㄹ을 청산하고 뽀글이 쉬키마저 잡아 족쳐야 합니다 갖잖은 북괴놈들 이번에 받아 버려야 할것입니다 즐라디언들아 너희들이 전체 인구의 25% 정도 되지 그러면 1200만 정도냐 그럼 아직 조문 하려면 멀었네 너희 말대로라면 시청앞에 모인숫자는 몇% 안되내 오도 하지마라 언론도 이번에 다시 한번 뒤집어 보려고 하는것 같은데 어림없다 이미 너희들의 머리 꼭대기에서 다 보고 있거든 ㅎㅎㅎ

  6. 민중률 2009.06.17 2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업 자득이란 말도 일리가 있고 그 심정 공감합니다. 그러나 피해자의 실수가 있었다 해도 가해자는 고의로 상해를 가하면 안됩니다. 투표에서 돈 몇푼에 눈이 멀어 김근태, 임종석등을 떨어뜨린 것 유권자들이 반성해야죠. 이미 반성하고 있다고 봅니다.
    그런데 현정권은 법치라는 이름으로 자신들의 통제하에 있는 사법권을 중심으로한 국정운영을 하고 있습니다. 내재적 독재라고 볼수 있지요. 내재적 독재는 명시적 독재와 달리 법적 근거를 갖고 국정권을 운영하는 과정에서 강압적 수단으로 헌법 정신과 이에 관련된 동시대 사회-정치적 상식을 무시하는 행위라고 봅니다. 노대통령의 자살이나 (조의를..) 김대중 대통령의 추도사를 막는 것 같은 것이 바로 그런 것이죠. 청와대에서 1) 전례가 없고 2)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했습니다만..1) 전례는 당연히 없죠. 건국초기 이승만 박사 부터 시작해 대통령들중 논란 없는 사람이 없었지만 역사상 전직 대통령이 자살로 몰린 적이 없습니다. 더구나 그 규모나 수사 과정의 정황 그리고 돌아가신 분의 과거 업적과 행적으로 보아서 대단이 충격이고 파격인 겁니다. 전례가 없다고 냉담히 말하기 검찰총장 임명권을 가진 행정부 전체의 수장인 현 대통령 (청와대)이 현재 외압이나 (특수한 혹은 포괄적 의미의) 사주의 의혹을 받고 있는데 그 의혹은 노대통령 영부인께서 돈을 받았던 것 만큼이거나 솔직이 그 이상 짙은 것이 사실 아닙니까. 이같은 특수상화에서 전례가 없다면 도덕적이고 공평한 (다수 정파들에) 잣대로 새로운 선례를 만들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이를 일종의 정치적 가처분 신청으로 막아버린 것은 상당한 월권이고 잘못된 겁니다. 더구나 형평성을 논의하는데 상식은 망자와 사적인 친분이 있었던 사람, 망자의 업적과 유지를 설명하며 추모할수 있는 사람이 가장 적합하며 망자가 공인이셨으니 만큼 같은 정부조직에서 공인으로 활동하시던 분 (동급 대통령직)이라면 완벽한 추모사를 할수 있는 분이죠. 정부의 주장은..예산 집행권을 가진 청와대는 DJ 가 싫다" 라는 말로 밖에 들리지 않습니다. 예산 집행권은 정부의 가장 큰 기능이고 권한이죠. 그 집행을 상식적으로 하지 못하기 때문에 현 대통령과 정권은 욕을 먹고 반대파를 늘리고 있는 것입니다. 내 한마디 개인 적으로 하자면.. 나 40대 중반이고 평소 정치에 관심 쓸 시간도 읍는 사람야. 근데 당신들 정치 그렇게 하면 안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