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8일 오후, 노무현 전대통령 장례식에 쓰일 만장을 깃대에 달기 시작한다는 시각에 맞춰 조계사 대웅전 앞에 도착한 기자는 어리둥절했다. 자원봉사자들이 PVC 배관으로 만든 약 3m 높이 깃대에 만장을 잇고 있었기 때문이다. 전날인 27일 오후까지만 해도 조계사측 관계자는 "만장 2천 개를 매달 대나무 2천개가 서울에 도착해 있다"고 말했다(관련기사 http://blog.sisain.co.kr/594). 그런데 대나무봉 2천 개가 하룻밤 사이에 PVC봉으로 바뀐 것이다.

 28일 오후 조계사 대웅전 앞에서 자원봉사자들이 PVC봉에 만장을 매다는 작업을 하고 있다.
오른쪽 뒷편에 방치돼 쌓여있는 대나무봉이 보인다. 
           


전날 도착한 대나무봉 2천개는 마당 한귀퉁이에 몇십그루씩 묶여진 채 방치돼 있었다. 상황을 확인하기 위해 조계사측 관계자에게 전화를 걸었으나 "어떻게 된 영문인지 나는 모른다. 더이상 묻지 말라"는 답변만 돌아왔다.  현장에서 작업 중이던 50대 보살은 "대나무가 흉기로 쓰일 수 있다고 해서 바뀐 걸로 안다"라고 말했다. 이미 주문해 놓은 대나무는 어떻게 할 거냐고 물었더니 알아서 반납할 것이라고 했다.

마디 없이 매끄러운 PVC봉에 만장을 매다는 작업은 순탄치 않아 보였다. 만장과 연결시킬 노끈을 비닐테이프로 깃대에 붙이는 작업을 하고 있던 30대 여성은 "만장 무게가 생각보다 가볍기는 한데, 그래도 테이프가 떨어질까 걱정이다"라고 말했다. 자신을 불자라고 밝힌 60대 여성은 "본래 만장은 대나무로 하는 거다. 그래야 힘도 있고 튼튼하다"라며, PVC봉에 매단 만장을 장례에 쓰는 것은 평생 처음 봤다고 말했다.   

정부와 장례 절차를 협의해 온 봉하마을은 서울광장 노제 문제, 김대중 전 대통령 추도사 문제, 만장 사용 문제 등을 놓고 그간 정부와 갈등을 빚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만장의 경우는 서울광장 노제에서 사용은 하되 이동시에는 들고 가지 않는 것으로 양측이 합의했다고 한다. 이에 따라 봉하마을에서 제작한 만장 1천600여개는 서울로 옮기지 않는 것으로 결론이 났다. 그런데 서울에서 쓰일 만장 2000개 또한 대나무봉이 아닌 PVC봉에 매달려 휘날리게 된 것이다. 

김은남 기자(ken@sisain.co.kr)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아 ㅋㅋ 2009.05.29 0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낸 빙신들이다

    저 PVC 바닥에 놓고 발로 밝으면 조낸 날카롭게 깨지면서 무기로 변하는데..

    안됬다..

  3. 노통안잊을께요 2009.05.29 0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가 그렇게 두려울까... 지은죄는 아는 모양.. 뇌라는 것이 존재하긴 했었구나..

  4. ㅇㅅㅇ 2009.05.29 0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막대기 휘두르니까 빌미를 잡히는거지 도대체 이건 시위하는건지 뭔지 ㅡ.ㅡ;;
    딱히 휘두르지만 않는다면 창을들고 한들 뭔상관이겠누 ㅉㅉㅉ

  5. 노통사랑 2009.05.29 0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쥐목에 방울을 누가 달까?
    고양이가 돌아가셨으니 쩝...

  6. ㅋㅋㅋㅋ 2009.05.29 0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천장 무너질까 잠은 어떻게 자냐?

    사래 걸려 호흡 멈출까 밥은 어떻게 쳐먹냐..

    잔대가리도 가지가지다..ㅉㅉㅉ

    제발 뇌란게 있거든 좀 생산적으로 써라..

    기왕 쓰는김에 국민들 생각하는 시늉이라도 하고..

  7. 아우 찌질해; 2009.05.29 00: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기가 얼마나 큰 잘못을 한지 아나보네

  8. 흐음.... 2009.05.29 0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시민들은 폭력시위대가 아니다. 우리가 우리의 이름으로 뽑은 당신에게
    왜 이런 취급을 받아야 하는가?
    당신들의 정치 속에 우리는 존재하기나 하는가?

  9. 생쥐야 미안해 2009.05.29 0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쥐보다도 못한놈을 쥐새끼라고 욕했으니...
    이명박은 유기체의 수치다.

  10. 진성바다강 2009.05.29 01: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합니다...
    왜 자꾸만 돌을 던지는지요?...
    왜 자꾸만 사람들의 진심을 부정적으로 보는지요?...
    왜 자꾸만 사람들의 가슴에 불을 부치나요?....
    왜 왜 왜...
    당신은 하얀눈에 덮인 빙산입니다....

  11. 저기에... 2009.05.29 02: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천감고 불땡겨봐라... 죽창??? ㅋ 대가리나 수족이나 딱 삽한자루 밖에 되지 않는 것들... 삽중에서도 제일 작다는 꽃삽... 븅신들...

  12. 배고픔 2009.05.29 02: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식과 원칙이 통하는 사회..다시 올 날을 기약해야겠죠..

  13. 고영진 2009.05.29 08: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권력의 대단함을 느낍니다. 어이가 없다고 해야할지...

    뭐가 그리 두려워서 이런 코메디 같은 짓을 하는지.. 이또한 역사에 남겠네요..

  14. gg 2009.05.29 08: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 뭐하러 불법시위하고 인터넷 워리어짓하고 전경들 줘패래? 지들 잘못한거는 하나도 모르지?

    • 2009.05.29 09:23  댓글주소  수정/삭제

      경찰청 통계가서 봐봐
      촛불시위 중 폭력시위 %가 얼만지
      걔네들이 집계한 숫자도 0.4% 거든?

      아고라에 분석해놓은 글도 있다.
      촛불 통계로 찾아봐라.

    • 9090 2009.05.29 1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이구 씨팰놈아~!!
      대가리에 똥만 들어있으니.... 사고 란걸 못하지!!
      그냥 나가 뒈져라!!!

  15. 아마도 2009.05.29 09: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vc 파이프 공장 업체 사장이 명박이하고 관련이 있을듯

  16. 나폴래옹 2009.05.29 10: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아닌데....고인에게 지은죄도 모자라서 또 죄를 짓고 있네요...

  17. zoom 2009.05.29 1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푸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이건 뭐 하자는 시츄에이션인가??....
    졸라 황당하다.... 자빠지겠다.

    살다..살다.... 이제는 어이가 상실이다.

    진짜! 엿같은 정부꼬라지 다본다. 참나!!!!!!

  18. 시엘 2009.05.29 12: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심하다, 진짜.
    나는 그래도 좀 괜찮게 행동할 거라고 기대했었는데, 항상 실망시키네.
    난 이런 생각까지 할 줄은 몰랐다.
    어쩌면 사람이 이런 생각을 할 수 있는지 그것도 의문이다.

    그렇게 국민이 무서우면 좀 잘 할 수 없는지...

  19. 흉기라니.. 2009.05.29 12: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황당하다...
    그렇게 시민들이 무섭나?
    그래서 그 비싼 얼굴 한번 안 내밀고,
    잘난 목소리 한번 안 들려주고 꼭꼭 숨어있는건가?

  20. 2009.05.29 13: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권력을 쥐고 있으면서도 저렇게 두려우면....내려가고 나믄...땅굴 파고 들어가겠소이다.....

    웃기지도 않는 코미디네요...

  21. Favicon of http://bachooya.tistory.com BlogIcon 2009.05.29 16: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정도면 정말 노이로제라고 할만 하군요..

    무엇이 그들을 그렇게 두렵게 만들었을까요?
    도둑이 제발을 저려도 한참 저리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