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7일 9시50분 현재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식이 막바지에 다다르고 있습니다. 추모제를 시작하면서 나눠주었던 하얀 종이도 덩달아 글자로 채워지고 있습니다.

오늘 추모제를 주최한 시민추모위원회 측은 행사를 시작하면서 '보내지 못하는 편지'를 보내자며 추모객들에게 하얀 종이를 나눠줬습니다. 사람들은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하고 싶은 말을 종이에 적어나갔습니다.

퇴근길에 들렸다는 50대 남성은 "편지인 만큼 예의를 갖추고 싶다"라며 연습지에 먼저 적은 내용을 편지지에 옮겨적었습니다. 대학생 김은지(21)씨는 '대통령님이 죽은 뒤에 만났다는 것이 죄송하고 안타깝습니다'라고 적었습니다. 주최측은 "국민들이 쓴 편지는 책으로 묶어 봉하마을로 보낼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대한문과 덕수궁 돌담길에는 봉하마을에 보낼 선물이 쌓여가고 있습니다. 덕수궁 시민분향소를 관리하는 상황실에는 시민들이 접은 종이학이 10상자 넘게 쌓여있습니다. 지금도 돌담길 한편에서는 시민들이 종이학을 한마리씩 접고 있습니다.

'비석 하나만 세워달라'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유서를 보고 시민들이 만들어 세운 '종이비석 모금함'도 봉하마을로 갈 날을 기다립니다. 오늘 오전에는 만화가들이 모여 노무현 전 대통령 대형 초상화를 그려주고 갔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을 생각하는 시민들의 마음은 이미 봉하마을로 가 있는 듯합니다.

박근영 기자(young@sisain.co.kr)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