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조계사는 지금 만장의 물결에 덮여 있다. 분향소가 설치된 대웅전 앞마당 한켠에 비단천 수십 장이 펼쳐져 있고, 분향을 마친 시민들이 그 앞에 서거나 쪼그리고 앉아 서툰 붓글씨로 애도사를 써내려 가는 중이다. 조계사는 노전대통령 장례를 지원하는 불교상장례 연구모임인 연화회 요청에 따라 장례 당일 쓰일 만장 2000여개를 조계사에서 제작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27일 오후 조계종 총무원장인 지관스님이 첫 만장에 글귀를 남긴 것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만장 제작이 시작됐다.

만장은 형형색색이다. 검정색과 흰색은 기본이요, 노란색, 초록색, 심지어는 분홍색 만장도 눈에 띈다. 검정색 만장에만 익숙해 온 일반의 눈에는 낯선 풍경이다. 노 전대통령 장례를 가까이에서 지켜보고 싶어 어제 강원도 인제에서 상경했다는 지성스님은 "성철 큰스님 다비식 때도 오색 만장이 나부꼈다"고 말했다. 삶과 죽음의 경계를 가르지 않는 불교식 생사관이 장례 풍습에 반영돼 있는 셈이다.


만장 제작에는 스님과 불자뿐 아니라 일반인도 참여할 수 있다. 사람들이 만장에 써내려가는 문구는 다양했다. 조계사 측은, 만장에 어떤 문구를 써넣어야 할지 고민하는 사람들을 위해 성철스님 다비식 만장에 쓰였던 법문 모음집과 일반 시민들이 분향소 조위록에 적어놓은 추모사를 A3용지에 복사해 제공했다. 인근 ㅍ여고에서 수업을 마치고 분향을 하러 왔다는 여고생 3명은 이를 뒤적이다 마음에 드는 문구를 발견한 듯 분홍색 만장에 붓글씨로 이를 또박또박 적어내려가기 시작했다. '山河大地現眞光'. 산하대지 삼라만상 모든 것이 진리의 빛을 드러낸다는 뜻의 게송이었다.

그런가하면 가족과 함께 조계사를 찾은 최윤식씨(대학강사)는 분향을 마친 뒤 초록색 만장에 '山崇海深'이라고 적은 뒤 맨 아래 가족들의 이름을 하나하나 적어넣었다. 하늘보다 높고 바다보다 깊었던 노 전대통령의 뜻을 기리는 문구라고 했다. 만장에 쓰는 문구는 쓰다 틀리더라도 다시 고쳐쓰는 법이 없다고 한다. "글씨를 잘 쓰건 못 쓰건, 학식이 높건 낮건, 진심어린 마음을 담는 것이 만장이기 때문"이라고 지성스님은 말했다. 


조계사 측은 예정보다 이른 내일 아침께 만장 2000장이 완성될 것으로 내다보았다. 만장을 쓰려고 차례를 기다리는 사람이 점차 늘고 있기 때문이다. 그 뒤에는 만장을 깃대(죽봉)에 매다는 절차가 진행된다. 불자들은 만장을 깃대에 매다는 것만으로도 엄청난 공덕을 쌓는다고 믿는다고 한다. 조계사 측 관계자는 "죽봉이 시위 도구로 변질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장의 절차를 협의하는 과정에서 애초에 5000개 가량 만들려던 만장을 2000개로 줄였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것이 정부 측 입장인지, 장례를 주관하는 측 입장인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리아 2009.05.27 21: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째 이 정부는 모든것을 시위로 몰고 가는것인지...
    우리가 자기 같은줄 아나보죠.
    만장에 쓰는 죽봉을 시위도구로 쓸만큼 우리는 몰상식하지 않거든.

  2. Favicon of http://bud1080.tistory.com/ BlogIcon 정암 2009.05.27 2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계사에서 만장을 제작하는것은 유족측의 요청이 아니라 노전대통령 장례를 주관하고 있는 불교상장례 연구모임인 연화회에서 요청한것이라고 합니다.. 조계종 보도자료에도 그렇게 나와 있습니다..
    트랙백 남겨드립니다..

  3. 시사IN 2009.05.27 22: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적 감사합니다. 수정하겠습니다.

  4. 뭐 이딴.... 2009.05.27 2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친것들.
    누가 만장의 수를 줄여달라 했는지는 뻔하지 뭐.
    유족측에서 줄여달라고 했다면 분명 겸손의 의미로 줄여달라고 했겠지만
    시위도구로 쓰일 염려때문에 줄여달라고 했다하니 이건 분명 쥐박이의 명령이었겠지.
    정말 인간이 아니다 저 놈은.

  5. 궁금 2009.05.27 2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아직 다음뷰에서는 블로거들의 노무현대통령 타살의혹에 관한 글이 올라오지 않는 것일까??

    블로거들이 그런 글을 쓰지를 않는 건지 아니면 다음에서 올려주지를 않는 건지 알고 싶군요.

  6. 2009.05.28 0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둑놈이 제발저리는 꼴이라니 그러나 영결식보다 고인의 넋을 위로하는데 있어서 의혹을 밝히는걸 빠뜨리면 안되기때문에 화장은 막아야합니다

  7. 21세기각시탈 2009.05.28 0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죽봉이 정의봉이 되어 돌아올 것이다!!! 국민의 힘을 믿는다!!!

  8. 궁예 2009.05.28 0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을 향한 마음을 적은 노랑풍선 100만개를 영결식 노제때 날립시다. 그렇게 아름답게 보내드립시다.

  9. 어이없음 2009.05.28 0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나 지은 죄가 많으면, 추모제도 '시위우려'...영결식에 쓰이는 만장도 '시위죽창' 변질우려라니....
    국민들의 슬픔을 전혀 이해하지못하고, 그저 사람만 모인다면 무서워서 벌벌~~ 그러게 죄짓고 못산다니까...하늘이 두렵지않느냐..천벌받을 놈들...

  10. 이젠 2009.05.28 0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준비됐나? 이젠 길고진 악연 끝내자 조용히.........................?.

  11. 하단에... 2009.05.28 0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좆선일보 구독신청 광고는 대체............... 답답하다

    • ㅎㅎㅎ 2009.05.28 02:42  댓글주소  수정/삭제

      클릭 한번 해주면 그만큼 조선일보의 돈을 빼먹는겁니다.

      구독은 안하면 되는거구요 ㅎㅎ

      제일 좋은건 그거 아닐까요?

    • 구글광고 2009.05.28 09:46  댓글주소  수정/삭제

      구글 광고입니다. 제가 알기로 구글 광고가 달린 페이지에서 구문 검색을 합니다.

      즉, 페이지에 "조선일보"라는 단어가 들어가면 "조선일보"광고가 달리는거지요...

      하지만 보는 사람은 "조선일보"광고를 무시 하지 마시고
      "조선일보"광고를 꾹 눌러 주세요!!!

      그럼 조선일보에서는 광고비가 지출되고, 그 광고비의 일부가 시사인으로 들어갑니다.

      그렇게 한다면 내 돈 들이지 않고 시사인에 도움을 주는거라 생각됩니다.
      물론 클릭만 하시고 진짜 구독 하시라는 이야기는 아님니다.....

  12. 무서우냐? 2009.05.28 02: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희들이 무에가 무서워서 이리도 많이 막고 섰단 말이냐.
    경찰도, 언론도, 군대도, 권력도, 돈도... 다 너희들의 것이 아니더냐.
    도대체 무에가 무서워서...

    권력으로도, 돈으로도, 폭력으로도...
    너희의 지은 죄의 벌을 덮지 못할것 같더냐...

    그리 무서울 짓을 왜 했누... 불쌍한 종자들...
    잡것들....

    먼길 떠나신 분, 살아있는 사람들 마음 좀 풀자고
    이것저것 좀 세우고, 떠들석하게 해보겠다는데...
    그것조차 무서우면서...

    에라이... 잡것들... 잡것들...

  13. ㅋㅋㅋ 2009.05.28 06: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라가 개판이다.
    .
    .
    .
    .
    .
    죽어서까지 나라를 개판으로 만드는구나

  14. Favicon of http://hyung BlogIcon hyj 2009.05.28 08: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가 이 상황에서 시위 생각을 먼저 하겠는가?
    정부의 말은 시위를 할 수도 있겠구나라는 생각을 갖게 하고
    정부의 행동은 시위를 해야겠구나 하는 마음을 먹도록 끊임없이 유도하고 있다.
    안 하면 정부 체면이 안 서니까
    정부의 기대에 부응해야 하지 않을까?
    우리가 안 하면
    정부가 용역 사서라도 쇼 할 것 같다.
    그래야 또 누군가를 족치지...

  15. 뿌드득.... 2009.05.28 09: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모와 장례........

    여기저기 곳곳에서 이 정권이 추악하고 비열하고 치졸한 짓을 하고 있는 것이 보이네요....

    지금 하는 짓거리들을...... 꼭 기억하고 알리겠습니다.

    내년에도 그 다음해에도 몇년 뒤에도................

  16. 보는 눈~~~ 2009.05.28 23: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신의 안경을 쓰고 바라보니 그 대로만 보이는 것처럼... 당신의 생각으로만 보니 모든 것이 삐뚤게만 보이는 것입니다. 당신들이 살아갈 나라 입니다. 극한 말은 자제하시고 더 이상 비판의 글들은 끝내고 함께 더불어사는 나라 만들어 갑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