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봉하마을 조문행렬에 서울의 넥타이 부대라고 예외는 아니다. 이들은 서울 곳곳에 마련된 분향소 대신 버스로 4시간이 넘게 걸리는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직접 찾았다. <시사IN> 인턴 기자로 일했던 강은나래씨(26)가 직장인들의 무박 2일 조문 행렬에 참여하고 그 동행기를 보내왔다.  



5월27일 새벽 12시 50분께 봉하마을 입구. 전세버스 3대에서 구깃구깃해진 정장을 입은 사람들이 우르르 쏟아져 내렸다. 다들 눈이 빨갰다. “새벽 2시까지는 오셔야 해요. 아침 출근시간을 맞추려면 7시 30분까지는 서울에 다시 도착해야하니까 서둘러 조문하시고….” 이들은 서울 시청역에서 전날 저녁 8시에 출발한 직장인들이다. 다들 노무현 전 대통령을 추모하기 위해 좁은 차안에서 5시간을 꾸벅꾸벅 졸면서 왔다.

인터넷 포털사이트 다음(daum) 카페 ‘노무현을 사랑하는 모임’에서는 지난 5월25일 오후부터 총 4차례에 걸쳐 ‘봉하 조문 버스’를 운행하고 있다. 하루에 두 번 서울과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오간다. 오전 8시와 저녁 7시 반에 출발하는 차 가운데 두 번째 버스는 다음날 아침 일찍 출근해야 하는 직장인을 위한 것이다. 둘 다 출발 후 12시간 이내에 서울로 다시 돌아오는 ‘빡센’ 코스다.

인터넷을 통해 승차 신청을 하고 왕복 요금 2만원을 내면 버스를 이용할 수 있다. 5월26일 저녁에는 130여명이 신청해 버스 3대를 대절했다. 제대로 된 주최 측도 인솔자도 없었다. 30대로 보이는  직장인 한분이 제일 앞에 있다가 엉겁결에 인솔자가 돼 즉석에서 비상 연락망을 만들었다. 교복 입은 자녀의 손을 잡은 아버지, 머리가 하얗게 센 노인 두 분 정도를 제외하고는 대부분이 퇴근길 복장 그대로의 직장인들이었다. 상당수는 저녁도 못 챙겨먹고 버스를 탔다고 했다. 생면부지의 45명이 한 버스를 타고 무작정 봉하 마을로 향하는 길. 버스 안은 피곤 탓인지 슬픔 탓인지 고속도로를 타는 내내 조용했다.

5월27일 새벽 1시, 버스에서 내린 서울 조문객들은 봉하마을 입구에서 버스에서 내려 끝없이 이어진 조문 행렬 안에 섞였다. “서울에서 왔어요? 아. 멀리서도 오셨네. 저는 부산에서 우리 애들이랑….” 조문객들은 마냥 침울해하지 않았다. 산바람은 서늘하게 불어오고, 다리 아래서는 개구리들이 울어댔다. 50대로 보이는 한 아주머니는 “고향에 온 것 같다”라고 말했다. 사람들은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추억뿐만 아니라 자기 고향 얘기, 사는 이야기를 두런두런 나누며 한 발짝 두 발짝씩 봉하마을로 다가갔다.

조문 행렬이 하도 길어 많은 서울 직장인 조문객이 분향소에 국화를 올리지 못했다. 버스 출발시간은 2시였지만, 2시 반, 기어이 3시로 점점 늦춰졌다. 해외에서 왔다는 한 부부는 “시간이 촉박해 많은 사람들이 마을 회관에 마련된 임시 분향소에서 조문을 하고 왔다”라고 아쉬워했다. 조문을 못하고 멀리서 영정사진에 인사만 하고 왔다며 눈물을 글썽이는 사람도 있었다. 몇몇 조문객들은 아예 마을에 남아 자원봉사를 하거나, 12시간 후에 오는 차를 기다리기로 했다.

서울로 돌아오는 길, 대부분의 사람들이 차에 타자마자 골아 떨어졌다. 여기저기에서 코 고는 소리가 들렸다. 아침 7시 28분 시청역, 또다시 우르르 사람들이 쏟아져 내렸다. 출근 걱정에 정신이 없어 보였다. 다들 머리를 매만지며 지하철역으로 버스 정류장으로 바삐 향했다. “수고하셨습니다.” 그 와중에도 서로 한마디씩 격려하는 것은 잊지 않았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s://blog.sisain.co.kr BlogIcon tacobell 2009.05.27 2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렇게 봉하에 가는 방법도 있었군요. 봉하의 개구리 울음소리, 저도 들어보고 싶습니다.

  2. alal 2009.05.27 2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방법이 있으면 좀 많이 알려주시지 .,.,, ㅠㅠ

  3. 아담한집 2009.05.28 0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다음 카페에서 28일 차량 추가 모집중이예요.

    http://cafe344.daum.net/_c21_/bbs_read?grpid=Dyyo&mgrpid=&fldid=Ctar&page=1&prev_page=0&firstbbsdepth=&lastbbsdepth=zzzzzzzzzzzzzzzzzzzzzzzzzzzzzz&contentval=0000Vzzzzzzzzzzzzzzzzzzzzzzzzz&datanum=31

  4. 그리운 님 2009.05.28 1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열차타고 오시면 밀양역에 내려셔서 봉하로 가는 버스가 있으니 그걸 이용하셔도 될듯합니다.

  5. 애송이 2009.05.28 1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이런 방법도 있었네요. 애쓰셨어요. 전 휴일을 맞춰야 할 듯해요...

  6. 빈스맥맨 2009.05.28 1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같은 버스로 봉하마을 조문을 다녀왔습니다.. 저는 2호차에 탑승했었고요..
    오가며 좁은 버스 안에서 선잠을 자고, 다음날 사무실에서 조금 고생을 하긴 했지만...
    그래도 어렵사리 봉하마을에 다녀온 게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수고많으셨습니다..

  7. 황혜란 2009.05.28 11: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대단들 하십니다. 저는 회사 다니다는 핑계로 그런 생각도 안했는데...

  8. 까말람 2009.05.28 13: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든 3호차에 있었습니다. 그렇게라도 다녀올 수 있어서 얼마나 감사했는지 모릅니다...

  9. 박세준 2009.05.28 13: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문나도 아름다운 모습입니다.
    우리의 대통령님 너무나도 그립습니다

  10. 하늘 2009.05.28 13: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은분들 고생하셨네요

    개구리 소리가 울어댄다는 그 귀절이왜이렇게 슬프게만 다가오는지모르겠네요 ㅠㅠ

    바람과 햇살과 공기와 이 모든것 하나하나에 가슴이 무너져 내리네요.

    당연한것들을 두고 왜 가셔야 했는지 자꾸만 자꾸만 그런생각이들어서요 ㅠㅠ

    가슴이 멍먹해져와서 정말 힘이 드네요

  11. Ehecatl 2009.05.28 14: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제 회사후배 2명과 함께 수원에서 출발해서 봉하마을 다녀왔습니다. 6시쯤 출발해서 3명이 교대로 운전해가며 10시에 진영IC 도착.. 상당히 많은 분들이 오셔서 셔틀버스 포기하고.. 우연히 발견한 봉하마을 근처 쪽길로 들어가 30분 정도 걸어서 도착하니 12시 반이더군요..

    그곳에서 또 다시 상당히 많은 분들이 묵묵히 차례를 기다리며 조문하는 모습에 감명받았습니다. (느낌상 줄 뒤에 기다리려고 5분을 걸어가도 줄의 끝이 안나오더군요..) 출근이 8시까지라 저도 옆에 있는 임시분향소만 들렀다 온것이 많이 아쉬웠습니다.

    어제 받은 인상은.. 비록 많은 국민이 슬퍼하고 있지만, 삼삼오오 가족끼리 연인끼리 친구끼리 회사동료들끼리 찾아와 고 노무현대통령에 대한 추억하고 많은 얘기를 나누는 모습이 (이 표현이 상황상 적절치는 않을지라도) 거꾸로 하나의 축제의 장 같다는 것이었습니다.

    고 노무현 대통령께서 부디 다툼없는 세상에서 편히 쉬시기를 기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