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청수 나와라, 어청수 나와라!”

6월3일 촛불시위대는 한 번 발걸음을 멈췄습니다. 경찰청 앞에서입니다. 전경이 여학생의 머리를 군홧발로 밟는 동영상 등 많은 폭력 경찰의 증거물들이 나왔습니다. 시위대는 경찰을 압박하고 싶었나 봅니다.

8시40분, 시위대는 서울 시청 광장에서 문화제를 끝내고 행진을 시작했습니다. 오늘 코스는 시청~광화문~서대문~경찰청~다시 서대문~다시 광화문입니다. 행진을 시작하자 비가 곧 그쳤습니다. 비가 그치니 구호도 더 활발해졌습니다. 참 여러 가지입니다. “군대 안 간 놈, 군대 보내라!”부터 “조중동은 찌라시다” “물대포는 물러가라”까지. 버시바우 미 대사가 “쇠고기 재협상 없다”라고 발언한 오늘, 피켓도 ‘업데이트’ 됐습니다. ‘버시바우 닥쳐’를 쓰고, 버시바우 사진에 큰 점을 그려놓고 ‘머리속 뇌송송’이라고 표현해놨습니다. 집회도, 도로 행진도, 구호도 매일매일 반복되는 듯하지만 변합니다. 진보합니다.

경찰청 앞에서 시민들은 경찰을 조롱했습니다. 서대문 경찰서 대문에 써 붙여놓은 ‘경찰이 새롭게 달라지겠습니다’란 표어를 보고 촛불을 든 한 아주머니가 외쳤습니다. “야 이놈들, 달라지긴 뭐가 달라져?” 전경 버스로 빙 둘러 막은 경찰청 앞에서 시민들은 다소 흥분했습니다. 훤하게 불이 켜진 경찰청 고층 건물 아래에서, 사람들은 전경차 타이어에 구멍을 내고, 낙서를 하고, ‘불법 주차’ ‘견인 조치’ 스티커를 붙였습니다. 근처 고기집에서 식사를 하던 한 시민은 나와서 박수를 쳤습니다.

밤 9시 50분경, 시위대는 광화문에 다시 섰습니다. 비는 그쳤지만 날씨가 쌀쌀해졌습니다. 오늘은 아무도 다치지 않는 밤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ㅋㅋ 2008.06.04 08: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청수 넌 오래 살겠다.미친 쇠고기만 안처먹으면
    왜 욕 마니 먹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