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6월 4일 새벽 1시 반, 광화문 세종 대왕 동상 앞에 늘어서 있던 전경 차가 하나 둘 이동하기 시작했다. 거리에 남아 있는 시민은 200명 남짓. 이 정도면 별로 위험하지 않다고 느꼈나 보다. 전경차가 빠지니 시민들은 어리둥절해졌다. 경찰 지휘관으로 보이는 사람이 “오늘은 연행이나 진압 계획이 없다”라고 밝혔다. 앞으로 나가자는 시민과, 여기서 움직이지 말자는 시민의 목소리가 뒤섞였다. 한 시민은 “어차피 내일(4일)은 선거날이니 아무도 못 잡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는 사이 연두색 상의를 입고 카메라를 든 한 청년이 목소리를 높였다. “안녕하세요. 서울대 법대에 다니고 있는 강의석이라고 합니다.” 강의석이었다. 고등학교 때 종교의 자유를 외치고, 서울대에 들어가 복싱도 하고 택시 기사도 하고 호스트바에도 나가 줄줄이 ‘팬’과 ‘안티팬’을 줄줄이 만들던 강의석이었다.


강씨는 2일 호스트바를 그만두었다고 한다. 그리고 ‘다큐’를 찍으러 집회에 나왔다가, 그날 바로 연행됐다고 한다. 은평 경찰서로 연행됐지만 맞은 사람의 증거 자료가 없어 카메라를 들고 나왔다고 한다. 강씨는 폭력이란 폭력은 다 싫다고 했다. 


“유치장 안은 따뜻했습니다. 수건돌리기도 하고, 노래도 하고, 경찰 아저씨와 텔레비전도 보면서 즐겁게 보냈습니다. 여기 계신 전경 아저씨들도 우리와 크게 마음이 다르지 않을 겁니다. 지금, 저기 한 분이 앞에 걸어가고 있습니다. 유치장 안은 그렇게 삭막하지도, 힘이 들지도 않습니다. 여기, 우리는 자유를 위해 모였습니다. 저기까지 걸어가는 것도 참 의미있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환호) 저는, 이제부터 딱 돌아서 걸어가도록 하겠습니다. 다른 분들은 집에 가셔도 좋고, 따라오셔도 좋습니다.”


그 후 전경들이 급히 길을 막아서, 강씨와 시민들은 앞으로 나아가지 못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이전 댓글 더보기
  2. 098 2008.06.05 0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쎄요. 저는 전혀 좋게 안봅니다.
    종교 문제때도 그렇고 그 이후의 행보가 너무 영악하다고나 할까요.
    지금 행보를 보면 삶의 여러 경험을 통해서 정치인으로 가기 위한 과정 같아 보입니다.
    근데 진정성은 너무 없습니다. 삶의 체험이란게 거의 수박 겉핥기도 안되는 한달도 안되서
    그만두는 수준으로 무엇을 할까 걱정되는군요. 본인도 정치에 관심 있다고 한것도 본적이 있습니다.
    종교-격투기-군대-호스트바-택시기사- 이제는 유치장 체험입니까?
    나중에 정치 하지 마세요. 부탁입니다.

  3. 소신 없다 2008.06.05 03: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음에 아고라에서 법대 3학년 휴학중 으로 검색해보세요.
    소신도 없고, 개념도 없는 사람같으네요.

  4. 냐옹이 2008.06.05 0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대? 호스트바?
    제정신임??
    군대는 안가겠다고 소송벌이고.. ? 군대 간사람들은 소송걸줄 몰라서 안걸었나?
    이런 시국에 교묘히 사람들 주목을 이끌어볼려는 거 다 뻔히 보이네요.
    정말 싫군요.
    정말 나중에 정치 하지 마십쇼. 걍 계속 호빠나 다니시든가 호빠를 차리시든가 하세요.
    그리고 기자님.. 저걸 기사라고 올리셨나여?? 정신차리세요~!!!

  5. 호빠를 합법적으로 2008.06.05 06: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석아 너 소송좋아하니 정부를 상대로 호빠를 합법적으로 영업하게 해달라고 소송걸지 그러냐??

    참 미련한놈이구나...

    너를 보면 김민새가 생각난다

  6. 별로.. 2008.06.05 07: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넘 외골수야...

  7. 야야 2008.06.05 07: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 정신 차릴래. 동문으로서 너무너무 부끄럽다

  8. 촛불선동가 2008.06.05 08: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성살리기는 성공이다,ㅋㅋㅋㅋ

  9. 얘 누구죠 2008.06.05 12: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몰라서 그래요

  10. 증말... 2008.06.05 17: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식있는 젋은 사람이라고 생각했는데...

    호스트바는 왜 댕겼냐?

    참네...

  11. 증말... 2008.06.05 17: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식있는 젋은 사람이라고 생각했는데...

    호스트바는 왜 댕겼냐?

    참네...

  12. 2008.06.06 13: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빠는 다니는데 군대는 못 가겠다?

    이넘 군대 가기 싫다고 꿍시렁 거리고 있는 중인 것 같던데...

    별... 한심한 녀석일 뿐인 것 같군요.

    근데 어떻게 1인 시위로 서울 법대를 들어갈 생각을 했는지
    머리는 좋은 것 같습니다. 하지만 그 머리가 마치 2mb 처럼
    사람들을 속이는 쪽으로의 머리인 것 같군요.

    아니면 뒤에서 누가 갈쳐줬나?

  13. 저사람 2008.06.06 16: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교수추천 특별전형으로 서울법대 간거에여 실력으로 간것도 아님돠 ㅋㅋㅋㅋㅋ
    그러면서 입학식날 서울법대 강의석 명함까지 돌렸음 ㅋㅋㅋㅋ
    무슨생각 하고 사는지 모르겠음 ㅋㅋㅋㅋㅋㅋ

  14. ㅋㅋ 2008.06.06 2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만 살았네 ㅋㅋ

  15. 강의석군 2008.06.06 2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신 있고 좋게 생각했었는데 정치에 관심이 있고, 정말로 나라를 걱정하는 마음으로 정치를 할 생각이 있다면 저렇게 대놓고 자신을 먼저 밝히지는 않겠죠. 그리고 군대 안가려고 소송까지 하다니. 정말 자신의 이미지와 메리트를 최대한 이용하는 기회주의적인 인물 같아보입니다. 군대는 대한민국 국민으로서의 의무인데. 자기가 먹고 싶은 것만 먹겠다는 어린아이같은 발상인 것 같습니다.

  16. CocooNew 2008.06.07 0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의석

    어딘가 낯이 익은 이름이기는 했는데.
    오늘에서야 이력을 좀 제대로 알았네요.

    인생이 쉽지 않았던만큼 생각도 많이 성숙한 것 같네요~

    멋쟁이 강의석. ㅎㅎ

  17. 강의석 2008.06.08 0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에는 강압에 굴복하지않는 멋진놈이라생각했다. 하지만 군대가기 싫다고 그것도 현역도 아닌 공익을 가기 싫다고 소송까지 불사하겠다고 하는 기사를 봤다. 더이상 멋진놈이 아니다. 그저 자기가 싫은걸 하기 싫어하는 그냥 기회주의자일뿐...

  18. 자연IN 2008.06.09 1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회에는 저런 사람도 필요하죠. 재밌네요 ㅎㅎ
    그의 행보가 상식을 벗어나긴 하지만 지금까지 봐서는 사회에 해를 끼칠 사람은 아닌 것 같음.

    • 저런놈이 한둘이면 별문제안되겠지만 2008.06.21 15:00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나라에는 누가 뭘로 뜨면 바로 따라하는 경향이 있어서 아류가 줄줄이 생길것임 이기적이고 기회주의적인 자들이 많아지면 사회가 혼란해지고 결국 망하게 됨 역사가 증명하지 않습니까?

  19. 유레카 2008.06.22 0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기가 하고 싶은대로만 하고 살 수는 없는 법인데...

    틀을 깨는 것도 좋고 남들이 못 하는 행동하는 것도 좋다.

    하지만 당신 하나로 인해 사회가 바뀌는게 아니라

    사회가 깨지고 혼란스러워 진다고 생각한다면 어떨까요?

    자기가 하고 싶은대로만 하고 살 수는 없는 것입니다.

  20. 2008.06.24 15: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긴건 곱상하고 애띄게 잘생겼는데...목소리는 생각보다 굉장히 아나운서, 기자 느낌의 중후한 목소리네...대단하네... 그런데 저 분의 경력 나는 솔직히 반댈세.

  21. ㅋㅋ 2008.09.02 03: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 이분 어릴때 보구 참 갠찬은 사람이다 생각했는데 군대에서 참 깨더라

    호스트 일했다고 하는데 솔직히 강남쪽처럼 제대로된 정빠 다닐수있는 싸이즈로는 생각이안되는데

    질펀하게 노는 디빠가서 미아리 청량리애들 상대하면서 옷이나 벗어 재겼겠지

    그런주제에 다른분들 다 가는 군대는 안가겠다~~? 이분 참 언론플레이 하시면서 자기 원하는건 다 빨아먹고 싫은건 절대 안

    하시네 이분은 똑똑한것도 아니고 소신있는것도 아니다 그냥 자기자신밖에 모르는 이기적인 사람일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