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시위는 계속된다 쭈우~욱

사용자 삽입 이미지

6월8일 오후 5시, 비가 내리는 서울 광화문 도로 위에 밤과 낮을 꼬박 샌 시위대 200여 명이 “이명박 퇴진”을 외치고 있었다. 다니는 직장이 광화문 근처인 김상민씨(27)는 “오늘도 밤을 새고 내일 새벽에 회사로 출근할지도 모른다”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정부는 30개월 이상이나 월령구분 표시가 없는 미국산 쇠고기를 반송·폐기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시위에 참석한 시민들 반응은 시큰둥했다. 경기도 한 여고에 다니는 2학년 학생 3명은 “일본은 20개월 미만 쇠고기만 받는데 우리는 왜 굳이 30개월까지 받아야 하나요?”라고 물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쇠고기 문제가 해결되면 집회에 그만 나오겠냐는 질문에 이들은 단호하게 “아니오”라고 답했다. “공기업 민영화, 대운하, 학교 자율화 등 정책이 바뀔 때까지 나올 거예요. 지치는 사람이 먼저 손을 들겠죠. 근데, 우리는 안 지쳐요.
 

<시사IN> 변진경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banlek.com/photojournalist BlogIcon 단군 2008.06.08 23: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떻게 이런 생각을 하게 되었는지 참으로 안타깝고 안쓰러울 뿐이지요...악의축인 부시와 협상을 한다는것 자체에 큰 무리가 있었을 뿐더러, 현 시대에 전 국토를 뒤집어 파헤치는 대운하와 같은, 공상과학 같은 국가 기간 사업을 구상 하는 나라가 또 어디있고 의료보험의 민영화는 또 무슨 말 입니까...대한민국이 이집트의 델타와 같은 지리학적 이유가 있어서 운하를 건설 해야 하는 이유도 없을 뿐더러 그 운하 에서 얻어지는 뚜렷한 국익도 없음이 드러난 판국에 이 무슨 해괴한 발상 이란 말 입니까? 단지, 미국산 불량 쇠고기 뿐만이 아니고 차 후, 이러한 문제들에 대한 강력한 국민의 소리를 내는겄 또한 미래의 대한 민국을 제데로된 방향으로 이끌고 나가기 위해서는 필수 불가결 하다고 보여 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