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관련기사 시사IN 73호
http://www.sisa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3735



 심시티(SIMCITY)는 20년전 미국의 맥시스(Maxis)에서 개발한 게임이다. 시뮬레이션 시티(SIMulation CITY)라는 이름 그대로 게이머는 가상도시의 시장이 되어 도시를 설계하고 운영한다. 이 운영은 만만하지 않다. 많은 사람들이 거주해야 세금이 걷히고, 그에 따라 더 많은 예산으로 도시를 번영시킬 수 있다. 주민을 유치하기 위해 상수도를 깔아 시민들이 사용할 물을 공급하며, 주택을 지어 살 곳을 마련한다. 학교와 공원은 물론이며 경찰서와 소방서, 감옥까지도 만들어야 한다. 




 이 게임은 꽤나 리얼리티에 충실했다. 미확인비행물체를 탄 외계인이 등장해 번영한 도시를 파괴하는 외람된 설정이 있긴 했지만, 시민들의 구직문제와 교육문제, 도시 시설의 노후 등 실제 도시에서 있을 법한 일들을 그대로 다뤘다. 게이머는 시장으로서 이러한 일들을 슬기롭게 처리해야 했다.



 이러한 심시티에서 현실과 다른 부분이 하나 있다. 바로 철거 문제다. 게임을 진행하다보면, 초기에 지었던 건물은 슬럼화되며 해당 지역에서 재개발 민원이 들어오기 시작한다. 게이머는 시장으로서 '결단'을 내린다. 불도저 아이콘을 누르면 마우스 커서거 불도저 모양으로 바뀐다. 낙후된 건물 위에 불도저 모양 커서를 가져가 클릭하면 '쾅~' 하는 소리와 함께 그 지역은 폐허로 변한다. 가상도시에선 현실과 달리 이주정책과 보상금 정책은 없다. 철거민 역시 없으며, 철거지역에 항상 나타난다는 용역깡패들도 없다. 그저 클릭 한 방이면 끝이다. '결단'이라고 표현하기에 너무 단순한 결단일까? 그래도 괜찮다. 어디까지나 가상도시일 뿐이다.


 한데 가상 게임 속 단순한 결단이 용산에서 벌어졌다. 비현실적인 보상금으로 상가세입자들에게 이주를 강요했다. 게임에서처럼 거주자들이 어디로, 어떻게 이주하든 신경쓰지 않는 것이다. 게다가 경찰들은 심시티 경찰서에 근무하는 사람들일까. 용역깡패들과의 합동작전은 없었고 단지 자신의 대원들을 용역으로 착각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졸지에 사건 당일 용산 현장에 있던 용역깡패들은 유령같은 존재가 되었다. 


 과연 보상금은 얼마나 비현실적이었기에 그들은 망루를 쌓고 화염병을 들었을까? 사건 현장인 용산 남일당 건물에서 한 블록 떨어진 하나네 식당. 부부인 김부조 할아버지(67)와 한현례 할머니(64)가 운영하는 이 식당은 지난 23일 점심 영업을 끝으로 문을 닫았다. 노부부가 보상금으로 받은 돈은 2600만원. 그나마 조합에 항의해 300만원을 더 받은 보상금이었다. 상가세입자가 받을 수 있는 보상금은 3개월 영업 손실액뿐이었던 탓이다. 서울에서 2600만원으로 식당을 차리긴커녕 전세를 구하기도 쉽지않다. 억울한 이들에게 손길을 내민 것은 망루에서 숨진 이상림 할아버지(71)였다. 김부조 할아버지의 고향 선배이기도 한 그는 노부부에게 함께 망루에 오르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이미 건강이 좋지 않아 큰 수술을 여러 번 받은 터라 몸이 불편했다. 이들은 전국철거민연합(전철련)과 함께 망루에 오르는 제안을 사절했다. 대신 식당 집기를 정리하고 시골로 떠나는 길을 택했다. 할머니는 이사하자마자 영세민 신청부터 하기로 했다.


하나네 식당 집기는 고물상에 팔려갔다. 이제 이 자리에도 맞은편처럼 고층건물이 올라갈 것이다.



 23일 오후 황학동 고물상에서 나온 사람들이 하나네 식당의 집기를 가져갔다. 밥그릇에서부터 냉장고까지 모두 처분하고 받은 가격은 80만원. 그렇게 하나네 식당은 문을 닫았다. 이제 누군가 와서 붉은 색 스프레이로 '철거'라는 사형선고를 내릴 터이다.


 우린 심시티와 같은 가상도시에서 살고 있는지도 모른다. 현실적인 보상정책과 이주정책이 없다. 용역깡패들도 없이 철거는 대화와 타협으로 평화롭게 진행된단다. 게임에서처럼 클릭 한 번으로 건물을 철거할 수 있는 불도저 아이콘만 남은 듯하다. 이상림 할아버지는 3억여원을 들여 호프집을 운영했다. 같은 날 망루에서 숨진 양회성 아저씨(55)도 2억여원을 들여 100평 규모의 식당을 운영하던 분이다. 아저씨의 두 아들들은 일식 요리사를 준비하며 삼부자 일식 요리집을 낼 계획이었다. 이들은 하나네 식당 노부부와 같은 영세 상인도 아니었다. 무섭지 않은가? 철거민 문제는 더 이상 달동네에 사는 빈민에게만 일어나지 않는다. 재개발의 광풍은 이러한 큰 업소의 '사장님'들도 철거민으로 만들었다. 애초에 철거민으로 태어나는 사람은 없다. 하지만 재개발의 덫에 걸리는 순간, 우리 모두는 철거민이 되어 길거리로 내몰릴 수 있다. 도대체 마우스를 쥐고 이 무시무시한 불도저 커서를 움직이는 자는 누구인가?


임병식 인턴기자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돈밖에 모르는 사람들 돈이 전부인 사람들 2009.02.08 18: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돈이 전부인 그들의 그늘이 저 두분이죠...저 두분은 그냥 열심히 살아 오신 분들이죠...언제 부터인가 코리언 드림은 외국인들만을 위한 용어가 되어버린 현실이 우리들의 현실 인가여? 아메리카 드림은 미국시민들을 위해서도 존재하지만 코리안 드림은요? 잘사는 사람이 더 잘살기가 못사는 사람 월세방 면하는 것보다 쉬운 나라 아니 못사는 사람은 잘사는 사람을 위한 노예로서만 존재하는 나라 그나라가 우리나라가 아니라고 단언할 수 있나요? 인도의 신분제도가 우리나랑엔 없다고 단언할 수 있나요?
    과연 우리나아에서 열심히 산다고 가난을 벗을 수 있나요? 희망을 가질 수 있나요? 한국인을 위한 코리안 드림은 과연 있나요?
    인생은 과연 단판 승부인가요? 한번 경쟁에서 지는 이들은 그만 노숙자인건가요? 그게 우리나라의 현실이 아니라고 할 수 있나요? 선진국으로 가는 통과 의례가 강호순과 같은 이해 안되는 범죄자의 범람인가요? 꼭 그래야만 2만불을 넘는 건가요? 물고 싶네요...

  2. ? 2009.02.08 19: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ouse를 쥐고 이 무시무시한 불도저 커서를 움직이는 자는?? 누구일까요?? ㅋ....글쓰신분 센스있으시군요

  3. 글 쓴 이는 2009.02.09 0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대 정도로 보이는군.
    지성을 잃어버린 20대.
    자기들의 문제인데도 비정규직이 뭔지조차도 모르는 20대가 상당하더군.
    그저 자기들 눈 앞에 이득만 아니면 관심을 갖지 않는 20대
    그 이유는 아마 지성을 잃어버린 탓이 아닐까.
    게중에도 이런 20대가 존재한다는걸 다행으로 여겨야한다는게 아이러니칼하군.

  4. 조 영 훈 2009.02.13 15: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에 실려있는 기사를 보고 세상에 이런일이 인나십슴니다 돈없고 힘없는 사람은 이렇게 당해야 하는 지 정말로 이해

  5. 후투티 2009.02.13 16: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나라 이명박 찍어놓고 말이 많다. 싸가지 없이........용산이 한나라 텃밭이여.

  6. ㅎㅎㅎ 2009.02.20 23: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개월치 보상금만 받았다면 임대료는 돌려받지 못했다는 말인가요? 인테리어비와 권리금은 돌려받지 못했다는 뜻인가요? 글을 쓰시려면 정확하게 밝혀야죠. 머리로 쓴 글이 아니라 발로 쓴것이라면 구체적인 수치와 문제점을 밝혀야지 감정적인 글만 있고 사람들이 수긍할수 논리적인 글이 안되는 것 같아요. 보상금,임대료.인테리어비.권리금등의 문제를 심층분석해야 하지 않을까요.

  7. ㅎㅎㅎ 2009.02.20 2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글처럼 감정적이고 더구나, 별로 신뢰가지 않는 3개월치 보상금만 받아서 시골내려가야만 했다는 식의 글은 세상물정모르는 10대,20대,30대초중반의 어떤 이들에겐 통할지 모르지만, 산전수전 다겪은 온 몸으로 세상을 체험하며 살아가고 있는 이들에겐 의혹만 키울뿐입니다. 물론 갑작스런 철거로 수억원을 들인 인테리어에대한 권리금을 못받아 파산지경에 이르렀다면 둘중하나입니다. 수억원씩들여서 인테리어하면서 그 지역의 재개발여부조차 파악못한 것이거나, 시간계산을 잘못한거죠. 가령 2010년쯤 재개발되리라고 예상햇는데 2009년에 재개발들어가는 바람에 인테리어비용을 건지지 못한것이죠. 글에 나와있는 3개월 보상비는 3개월동안 다른 영업장소를 찾는 기간을 준것입니다. 세입자에가 임대료를 돌려받지 못햇다면 큰 문제죠. 그런데 임대료 돌려받지 못햇나요? 도대체 어딜 가든 이런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해주는 언론은 못보겠네요. 구체적인 정보가 있어야 욕하든, 말든 할것 아닙니까? 그러니 이권다툼으로 몰아가도 그런가 보다 하는 것 아닙니까? 그런게 싫으면 진짜 정보를 제공해 주세요. 이런 시덥잖은 글 말고 정확한 정보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