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 아침 전체 기획회의 시간의 일입니다.

갑자기 신입기자들(박근형 변진경 천관율)이 A4 한 장짜리 기획서를 내밀었습니다. 촛불집회 현장 중계를 하겠다는 것이었습니다.

모두들 뜨악한 표정으로 그들을 쳐다보았습니다.

<시사IN>은 시사주간지입니다. 일주일에 한 번 나오고, 잡지입니다. 당연히 중계 장비도 없습니다. 그런데 현장 중계를 하겠다는 것입니다.

 비유하자면, 시사IN과 집회 현장중계의 관계는 마돈나와 순결의 관계만큼, 이명박 대통령과 겸손만큼 거리가 멉니다. 그런데 이제 갓 수습을 뗀 신입기자들이 중계를 하자고 덤비는 겁니다.

그들이 왜 그런 생각을 했는지, 선배들은 잘 알고 있었습니다.

매일 시위 현장을 취재하던 그들은 시시각각 급박하게 돌아가는 현장상황을 담아내기에는 주간지라는 매체 형식이 얼마나 한계가 명확한지 절감했을 것입니다.

다음 주에, 독자가 읽는 순간에도 여전히 뉴스가 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뉴스’를 써야 한다는 것이 바로 주간지 기자의 어려움입니다.

 저는 아예 거리편집국을 차리자고 제안했습니다.

촛불집회 현장에 베이스캠프를 차리고 국민들을 만나서 그들의 이야기를 직접 듣고 잘 정리해 이명박 대통령에게 전달해 주자고, 그래서 생각을 고쳐먹게 만들자고 했습니다.

거리로 나가자는 이유는 크게 세 가지였습니다.
이런 시기에 기자들이 편집국에만 앉아있다는 것은 국민들에게 너무 미안한 일 아니냐? 는 것과, 1인 미디어 시대에 시민기자들과 경쟁하기 위해서는 우리도 거리에서 그들과 직접 경쟁해야 된다는 것과, 마지막으로, 고향으로 돌아가자는 것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랬습니다.

시사저널 파업 이후, 우리들의 고향은 거리였습니다.
시사저널 사무실 앞거리
프레스센터 언론노조 회의실
용산의 후미진 건물 낡은 방
방송회관 방송노조 사무실
북아현동 심상기 회장 집 앞 골목,

우리를 받아주는 것이면 아무 곳이나 고개를 들이밀었습니다.
‘신발보다도 더 자주 사무실을 바꾸면서’ 파업과 창간을 견뎠습니다.

초심으로 돌아가기 위해서, 우리는 거리로 돌아왔습니다.

시사저널 파업과 직장폐쇄, 결별, 그리고 시사IN 창간에 성원해주셨던 열혈 독자들이 왠지 거리에 나와 있을 것 같아 그분들을 다시 만나기 위해서도 나가야 한다고 했습니다.

우리의 사연을 듣고 격려하고 성금을 보내고 정기구독을 해주었던 그들이, 촛불집회에도 나와 있을 것 같았습니다.

문정우 편집국장이 결단을 내렸습니다. 주진우 기자가 현장 상황실장을 맡았습니다. 그리고 몇 시간 후, 청계광장(괴상한 조형물 때문에 소라광장이라고도 불리죠) 한켠에 거리편집국이 꾸려졌습니다.

첫날은 준비가 너무나 부족했고, 비도 많이 와서 그냥 시스템 점검한 것 정도로 만족해야 했습니다.

하지만 화요일엔 많은 독자를, 많은 시민을 만날 수 있기를 바랍니다.

 혹 어떤 분이, 촛불집회 덕분에 한겨레신문과 경향신문 정기구독자가 는다니까 시사IN도 덕 좀 보려는 것 아니냐? 숟가락 얹는 것 아니냐? 라고 말하시면, 아니라고는 말 못합니다.

정기구독은 꾸준히 늘어나고 있지만 광고주들이 광고를 주지 않아, 시사IN은 ‘안정적인 적자구조’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독립언론’의 길은 험난합니다.
그래서 살아보려고 이렇게 발버둥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서도 나왔습니다.

이야기가 더 길지만…….
나머지 이야기는 현장에서 촛불을 마주 들고 나누도록 하지요…….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김용훈 2008.06.03 09: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또 다시 거리로 나오시는군요..
    시사인 기자분들에게는 역마살이?ㅋㅋ
    늘늘 응원하고 있습니다~
    조금은 다른 시선과 관점, 더 깊숙히 볼 수 있는 시사인이 되기를 기원합니다!


    덧 : 글 두번째 줄에 박근'영'기자님 아닌가요? 어느샌가 수습기자라는 타이틀을 떼셨네요~ 축하드립니다^^

  3. 빈현정 2008.06.03 1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립언론의 길이 험난하다는 말 공감합니다.
    시사인 여러분 힘내시기 바랍니다.
    뒤에서 응원하는 우리들이 있으니까요..^^

  4. 김정기 2008.06.03 1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마음만으로 응원하고 있는 독자입니다.
    항상 마음만이라 좀 죄송스럽습니다.
    항상 건강 유의하세요.

  5. 날아라 2008.06.03 12: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기 구독자입니다^^ 시사인 화이팅!

  6. 전현국 2008.06.03 12: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굳이 이 글을 쓰는 이유는 .......시사인이 힘들때 돕고자 했던 작은 나의 후원에 대한 뿌듯함때문일것 갇다.

    형편상 도서관에서 지난 잡지들 읽고 있지만 .....시사in에 대한 사랑은 항상 변함없을 겁니다

  7. 바른 언론 2008.06.03 1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힘내세요. 시사인 파이팅!!

  8. 시사인~!! 2008.06.03 1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굳 아이디어입니다~!!! 아자아자 파이팅~!!!! 진실을 왜곡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를 보여주고, 이야기하고, 들려주고, 보여주세요~!!! 정부에 아부하고자 노력하지 않는..................^^

  9. 푸른하늘 2008.06.03 13: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사in 사서 보기 시작한지 3주때 되네요.

    정말 볼만해서.. 이젠 시사in으로 갈아탔네요.

    거리 편집국이라니.. 독자에 대한 진정성이 느껴지네요.

    응원합니다~~!!

  10. 이미영 2008.06.03 14: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사인은 항상보는데....
    화이팅이요~~~
    현장에서 뵙길바라며....

  11. 친구같은 2008.06.03 14: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젊은 기자분들의 감각이였군요.
    39호에선 과격강제불법진압에 대한 기사도 더 볼 수 있겠죠?

    현장 취재하시는 기자분들도 조심하세요.

  12. 최한진 2008.06.03 14: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심으로 응원합니다~

    창간 때부터 정기구독은 안하지만 매주 사서 보고 있습니다. (우편물 오는 곳이 일정치 않아서;)

    시사인과 같은 언론 매체가 늘어나길 바라면서,



    고맙습니다!

  13. 곤이 2008.06.03 15: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뒤돌아 보면 시사IN이 있는 것 같아서 마음 든든합니다. 시사IN 화이팅!!!

  14. 김은희 2008.06.03 16: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든든합니다.
    정직한 언론이 있어서요
    감사하고요...
    마니 마니 힘드시겠어요........

  15. 김인환 2008.06.03 17: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젊은 학생들이 집회문화를 세계 모범이 될 정도로 끌어 올리고 있습니다. 누가 가르쳐 준것도 아닐진데 참으로 대견합니다.
    본인도 부끄럽지 않은 삶을 살기 위해 고민에 빠졌습니다.. 모쪼록 어른들이 정치고 경제고 바르게 잘 해 주기를 바랍니다.
    시사IN 편집국 여러분의 건필을 기원합니다.

  16. 성원합니다 2008.06.03 23: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들이 참언론입니다. 아무도 당신들에게 "숫가락하나 얹는" 다고 말하지 않습니다.

  17. 김민호 2008.06.04 1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사인 여러분 감사합니다.
    숟가락 놓는 것이면 어떻습니까?
    진정한 진실을 추구하는 여러분이 자랑스럽습니다.
    언제나 힘내세요.

  18. 2008.06.04 13: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9. Favicon of http://mr-dust.pe.kr BlogIcon Mr.Dust 2008.06.04 18: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사IN 이라면, 숟가락 놓아야 정상입니다. 아니 비록 주간지지만 "여긴 내 자리요!" 하고 나와 정당하게 취재해야 옳은 것입니다.
    부끄러울 것도 없고, 부끄러워해서도 안됩니다. 다만 그만큼 냉철하고 정확한 기사를 써주시면 됩니다.

  20. 비가와도 2008.06.04 19: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리편집국 기대하겠습니다.
    시사 IN 화이팅입니다!

  21. CocooNew 2008.06.07 0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리편집국 덕분에, 그리고 이 블로그 덕분에 '촛불문화제' 현장에 있는 것처럼 '문화제' 를 즐기고 있습니다.
    정말로 사랑합니다. 시사IN~ ^^

    언론이 광고로 수익을 내게 되는데, 독립언론의 길을 걷다 보니 그러지를 못하고 있지요.
    제 눈에는 시사IN 의 미래가 보입니다.

    프로축구에서의 시민구단들처럼 미래의 시사IN 은 정기구독자 만으로도 건실한 재정을 갖춘 시민을 위한 언론으로 우뚝 설 것입니다. 늘 응원할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