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6월 3일 오후 <시사IN> ‘교북동’ 편집국에서 강주용씨(35)가 <시사IN>을 읽고 있습니다. 강씨는 <시사IN>의 독자이자, 주주입니다. <시사IN>이 거리편집국을 차린다는 소식을 듣고 박카스를 사들고 오늘 낮 청계천을 찾았습니다. 낮에는 거리 편집국을 잠시 철수한다는 사실을 알리지 못한 <시사IN>의 잘못입니다. 강씨는 경기 남양주에서 2시간 걸려 찾아온 김에 교북동 ‘본 편집국’을 찾았습니다.

강씨는 돌아다니며 아동복을 팝니다. 주말에도 쉬지 않고 경기 파주·강원 철원 등지로 장사를 나갑니다. 오늘은 일당을 포기하고 서울로 왔습니다. 저녁까지 기다렸다가 천막을 쳐주셨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씨는 부자가 아닙니다. ‘유아복 노점상’으로 생계를 잇습니다. 그가 <시사IN> 창간 때 불쑥 나타나 천만 원의 투자금을 내밀었을 때, 기자들은 고민에 휩싸였습니다. 스무 번을 거절했습니다. 강씨는 “마누라가 시켰다”라고 책임(?)을 돌렸습니다. 강씨는 “이건 내 노후 대책이다. 나중에 배당금 엄청 받을 거다”라고 말했습니다. 우리 기자들이 꼭 강씨를 부자로 만들어야 합니다.

 강씨는 시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이동할 땐 늘 라디오 시사 프로그램을 듣습니다. <시사IN>은 화장실에서라도 꼭꼭 챙겨 본다고 합니다. 마음은 굴뚝 같아도 장사 때문에 그간 촛불집회에 참석하지 못했답니다. 바쁜 강씨가 <시사IN> 거리편집국 일에는 일상을 포기했습니다.

 <시사IN> 기자들은 마음이 무겁습니다. 이런 독자님에게 조금이라도 실망을 드릴까봐 노심초사입니다. 6월3일, <시사IN> 거리편집국은 즐겁고도 비장한(?) 마음으로 문을 엽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단심 2008.06.03 19: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주용님~~
    의인이십니다~~
    님땜에 시사in 기자분들 고생(?) 무지하시겠네요~~
    부자되세요~ 마음이 풍요로운~~

  2. 용기없는 남자 2008.06.04 0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사in 힘내세요 ...
    그래서 자주는 아니지만 전혀 신문, 잡지를 안사는 사람이지만 ...
    가끔은 가판대 시사in은 두권이 있으면 한권은 접수 합니다. 한권만 있으면 그냥 둡니다 .....

  3. 빈츠러스 2008.06.04 1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동주용 형님이 1등으로 찾으셨군요.^^

  4. 민첩한토끼 2008.06.04 11: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사in 사랑하고 또 존경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
    멀리 부산에서, 응원!

  5. 내맘속엔양심이.. 2008.06.04 18: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사in 여러분 안녕하세요? 그전.. 여러분께서 만드셨던.. 시사저널.. 초기때부터..(저 중딩때) 잘 보고 있다가..
    제가 다니던 순복음교회 파헤치시다.. 사주와 마찰이 있어서.. 이렇듯 나와서.. 힘들지만.. 옳은 길을 가시고 계신것을..
    진즉부터 알고 있었지만.. 마음이 아팠지만.. 오늘에 와서야.. 글 올립니다.
    그동안 나 먹고 살기 힘들어서.. 부당한거 눈감았고.. 부정한거.. 고개를 돌리고 살아왔었습니다.
    이제.. 옳은 것을 바라보고.. 부당하고 부정한것에 당당히 맞설려고 합니다.
    시사in 여러분께서 저와 우리사회에 많은 도움을 주시길 바랍니다.
    기도하고.. 응원합니다.

  6. 달구엄마 2008.06.05 09: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이..참..
    가슴 뭉클하잖아요.
    저도 저 혼자 잘먹고 잘살자고 모른척하고 살았습니다.
    왜냐면 지난 5년동안은 노무현 전 대통령님이 대한민국을 잘 맡아 주셨으니까요.
    하지만..지금은..(위기가 닥쳐야 깨닫다니..전 정말 한심한 어른입니다.) 다시 일어나야할 때인것 같습니다.
    시사IN도 이동주(?) 님도 화이팅입니다.
    언제 저희동네 오시면 저희 아들옷 많이 삳릴께요!
    존경합니다!!

  7. diddud 2008.06.07 06: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진짜 눈물납니다.

    아직은 학생이지만 돈벌게 되면 꼭
    맨먼저 부모님 식구들 내의 사드리고
    정기적으로 조금씩 기부하고 시사인 정기구독 할껍니다요!!!

    강씨 아저씨~~~ 저도 아저씨의 노후를 위해 꼭 한 몫하겠습니다.!!!
    화이팅입니다.